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14.99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박근혜 전대표, 수첩공주와 인어공주 사이

[유병률의 따뜻한 정치인물칼럼, 감싸고 정치!] <1>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유병률의 감싸고 정치 머니투데이 유병률 기획취재부장 |입력 : 2011.12.16 05:30|조회 : 85677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정치혐오증은 사회발전을 늦춘다. 정치인이 싫다고 정치까지 혐오하는 문화는 바람직하지 않다. 이 칼럼은 따뜻한 정치비판을 통해 국민과 함께하는 정치를 기대하며 우리나라 대표정치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이다.
박근혜 전대표, 수첩공주와 인어공주 사이
모두들 그녀만 바라보고 있었다. 어서 나오라고, 이제 변하라고. 사실 등판의 타이밍을 저울질 하는 것은 프로가 아니다. 선발에이스도 구원투수로 나올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그의 등판 결정은 불가피했겠지만, 옳았다.

문제는 천막당사 시절보다 상황이 더 어렵다는 것. 그때가 태풍이었다면 지금은 쓰나미다. 길거리 천막시절보다 노심(路心)은 더 멀어졌다. 전통적 지지층인 노심(老心)들만 남았다. 또 하나 문제는 이제 더 이상 그가 히든카드가 아니게 된다는 것. 모든 관중이 지켜보는 허허벌판 그라운드 한복판에 홀로 서게 됐다. 자칫 실수했다가는 돌이키기 어렵다. 야권의 어느 정치인이 예측한대로 대선에 못나오는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의 본질적 숙제는 당을 구하냐 마냐가 아니다. 망하면 한나라당이 망하지 우리나라 정치가 망하는 건 아니지 않는가. 그에게 닥친 문제는 더 근본적이다. 더 이상 히든카드가 아니게 됐을 때 젊은 노심(路心)을 어떻게 그의 곁으로 끌어들이냐는 것이다.

그는 당을 돌아보기 전에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친박(親朴)과 반박(反朴)을 구분할 것이 아니라 월박(越朴)을 꿈꿔야 한다. 자신과 싸워 벽을 넘어서야 한다. 그래야 한나라당도 구할 수 있다. 그 벽을 넘어서지 못하면 10년 대세론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 물거품으로 사라지고 마는 인어공주처럼 말이다.

그는 페이스북 계정을 '수첩공주'라 했다. 노심(老心)의 직언대로 정공법을 쓴 것이리라. 그러나 그는 자기편을 향해 정공법을 쓰고 말았다. 그가 수첩을 쓰든, 다이어리를 쓰든 관심 없는 2030세대들은 수첩공주라는 별명조차 낯설다. 이들은 그에게서 공주라는 단어를 연상하지 못한다. 미안한 얘기지만 젊은 층에게 그는 엄마의 엄마세대에 가깝다. 그들에게 다가가려면 나이 들어도 세련되고 우아하고 상큼한 에티튜드를 가진 골드미스의 이미지여야 한다. 하의실종 패션으로 홍대 앞을 활보해도 시원찮을 판국에 그녀는 선거철마다 올림머리하고 재래시장을 누빈다.

스물 한 살 조카가 뉴스를 보다가 말했다. "저분은 옛날 사진에서 걸어 나온 분 같아요." 이들은 옛날 사진 속 인물 같은 사람에게 표를 주지 않는다. 이들은 육영수 여사를 모르고, 지금은 '트윗정치'시대다. 그의 헤어스타일에서 육영수여사를 느끼는 5060세대는 이미 그의 어장이다. 잡은 고기에 계속 미끼를 던지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 한나라당 의총에 나오는 것보다 사진 속에서 걸어 나오는 것이 더 급하다. 그도 급했는지 대학특강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유머모음집에 들어있을 것 같은 '암기유머'를 구사했고, 질문에 대한 답도 많은 부분 '원고읽기'를 했다. 수첩공주의 이미지만 부각시켰다.

우리 역사에 그녀만한 여성정치인이 있다는 것은 무게감 있는 일이다. 세종시 수정안 논란에서 그는 우직함과 원칙을 보여주었다. 자신의 감정을 절제하는 우아한 표현력도 보였다. 박근혜 대세론에는 오랜 기간 누구도 간과할 수 없는 견고함이 있다. 그래서 더 많이 자신을 돌아보며, 추억은 사진일 뿐이고, 나이는 숫자일 뿐이며, 수첩은 작은 공책일 뿐이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2030세대가 읽는 책을 읽고, 그들이 보는 영화를 보고, 그들이 걷는 길을 걸어보라. 페이스북 계정도 '레모네이드'쯤으로 바꾸고.

어떤 정치평론가가 말했다. 그녀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결혼을 해봤나, 자식을 낳아 길러봤나, 사교육비 고민을 해봤나. 생활이 뭔지 모른다고. 그렇다면 이건 어떤가. 쇼컷트 헤어스타일에 레모네이드 향기를 풍기며, 강인하고 호소력 있게 "제가 부모가 있습니까. 남편이 있습니까. 자식이 있습니까. 저에게는 오직 조국뿐입니다." 라고.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진짜 정공법이 아니겠는가. 그대신 준비된 원고는 없어야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3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geanromio  | 2012.01.21 13:54

저도 이글에 동감합니다 시대는 변하고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은 남편의 정치인생을돕기위해 변화를 추구해왔습니다 박근혜위원께서 그렇거하라는게 아니라 옛날사람이라는 이미지로남아있지않...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