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檢 '박희태 돈봉투' 관련자 소환 시작, 수사 확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檢 '박희태 돈봉투' 관련자 소환 시작, 수사 확대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2012.01.09 1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특수부·금융조세조사부 검사 1명씩 투입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이 폭로한 '돈봉투 의혹사건'에 대해 검찰이 특수부와 금융조세조사부 검사 1명씩을 새로 투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돈봉투를 실제로 주고받았다는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상호)는 9일 돈봉투를 실제 주고받았다는 관련자들을 이날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전날 검찰 조사에서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시 3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건넨 것은 박희태 국회의장 측"이라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또 "전당대회 2~3일 전 검은 뿔테 안경을 쓴 한 젊은 남성이 의원실의 내 여비서에게 노란 서류봉투를 건넸고 봉투 안에는 '박희태'라고 써 있는 명함이 있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고 의원이 거론한 돈 전달자 등을 이날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해외에 체류 중인 박희태 의장은 "당시에는 평당원이이서 명함도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사건 수사를 위해 지검 특수부와 금융조세조사부 검사 1명씩을 투입했다. 기존 공안1부 검사를 포함하면 수사검사만 6~7명에 이르는 적지 않은 규모다.

수사팀 확대는 검찰이 이번 사건을 단순한 선거범죄가 아닌 금품이 살포된 조직적 비리사건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때 당시 박희태 후보 측의 서울 및 원외 조직을 책임졌던 당협위원장이 서울지역 30개 당협 사무국장에게 50만원씩 돌리도록 소속 구의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의혹이 새롭게 불거지는 등 수사확대를 대비, 인력을 충원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현재는 고 의원이 주장한 사실과 한나라당 측에서 수사의뢰한 내용만을 보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언론이나 정치권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추가 의혹에 대해 수사를 안한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관련자 소환을 마치고 최종적으로 박 의장 측이 돈을 전달한 것이 확인되면 박 의장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