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정재, 月대출이자만 1600만원…건물 왜 샀지?

[스타 빌딩 투자 리포트(2)]배우 이정재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사진=이기범 기자 |입력 : 2012.01.20 15:00|조회 : 962028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배우 이정재 소유의 건물. 이 건물에는 현재 부동산 중개업소와 함께 일반 세입자들이 거주하고 있다. ⓒ이기범 기자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배우 이정재 소유의 건물. 이 건물에는 현재 부동산 중개업소와 함께 일반 세입자들이 거주하고 있다. ⓒ이기범 기자
영화배우 이정재는 지난해 4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 도산공원 인근 건물을 매입했다. 이 건물은 토지 271㎡, 연면적 649㎡,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도산공원과 선릉로 사이 이면도로에 들어서 있다. 용도지역은 2종 일반주거지역이다. 이정재는 건물 매입 후 부동산중개업소 등 사무실과 주택 등을 임대해 놓고 있다.

이정재는 지난 2009년부터 한 부동산개발회사 등기이사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자신의 명의로 건물을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입가는 총 47억5000만원이며 사무실·주택 등으로부터 나오는 임대수입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등기부등본상 금융권의 근저당설정 채권 최고액은 49억4000만원(국민은행 30억4200만원, 스카이저축은행 1억9800만원)으로 매입가를 웃돈다. 이 대출금 금리가 연 5%라고 가정하면 매달 1600만원, 6%라면 1900만원 안팎의 이자를 물어야 하는 셈이다.

특히 제2금융권이 설정한 근저당권 항목에는 현재 이정재가 거주하고 있는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까지 공동담보로 포함돼 있다.

총 매입비용의 80%를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는 등 공격적인 투자 사례라는 평가다. 관련 업계는 일반적인 부동산 투자에 비해 과하게 대출을 받은 만큼 기존 건물을 헐고 신축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하고 있다.

한편 이정재 건물 앞 대로(선릉로) 맞은 편에 대상그룹 장녀 임세령씨의 서울 강남구 청담동 빌딩(지하 1층∼지상 5층)이 있어 눈길을 끈다. 이정재와 임세령씨는 지난 2010년 함께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