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아이돌보다 바둑이 좋아요" 푸른눈 소녀의 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아이돌보다 바둑이 좋아요" 푸른눈 소녀의 꿈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VIEW 8,454
  • 2012.01.22 14: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크라이나서 한국으로 바둑유학..17세 마리야의 목표는 프로기사

K-POP의 나라인 한국에 왔지만 아이돌 가수들은 한명도 모른다. 소녀의 푸른눈에는 흰돌과 검은돌이 놓일 361개의 점들이 가득차 있다.

"아이돌보다 바둑이 좋아요" 푸른눈 소녀의 꿈
우크라이나 소녀 마리야 자카르첸코(17)는 바둑 유학생이다. 마리야와 한국의 인연은 4년 전쯤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90년 초반부터 러시아 등에서 바둑 보급활동을 하던 천풍조 사범(8단)은 2008년 당시 주우크라이나 한국대사배 바둑대회에서 한 소녀를 만났다.

소녀의 현지 바둑 스승은 천 사범에게 정식 바둑 교육을 요청했다. 바둑 인구가 3만 ~ 4만명쯤 된다는 우크라이나지만 당시 마리야는 집을 놓을줄 알았지만 바둑을 둔다고 할 정도의 실력은 아니었다. 하지만 열정만은 대단했고 조훈현, 이창호, 이세돌의 나라인 바둑 강국 한국에서 정식으로 배우고 싶어했다.

천 사범은 비행기값도 제대로 없던 마리야와 그의 어머니와 함께 한국으로 들어왔다. 우크라이나법은 미성년자는 보호자 없이 해외 출국이나 유학을 못 하기 때문이다.

올해로 한국 생활이 3년 6개월째인 마리야는 매일 기원으로 향한다. 처음에는 어깨 너머로 바둑을 배웠고 차차 바둑판에 앉아 기원의 아마추어 강자들을 상대할 수 있었다. TV나 영화도 거의 보지 않고 바둑 생각 뿐이다. 책을 본다면 기보나 바둑 해설서고 TV화면보다는 가로 42cm, 세로 45cm의 바둑판이 더 친숙하다.

한국어를 익힌 것도 기보를 보기 위해서다. 하루에 몇판쯤 두냐고 묻자 ‘한판, 두판, 세판쯤’이라고 더듬더듬 말한다. 하지만 “제일 재미있는 건 바둑”이라고 말할 때는 말꼬리를 흐리지 않고 또렷하다.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거나 가끔은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냐고 물을 때는 “바둑이 재미있으니까 당장은 프로 입단만 생각한다”고 했다. 10 ~ 12시간씩 바둑 공부를 해 스승인 천 사범도 노력형으로 인정하는 마리야는 현재 아마 6단쯤에 해당하고 한국기원의 여자 연구생으로는 2조에 속한다.

입단에 앞서 마리야는 연구생 1조로 올라가는게 목표다. 외국인 추천 입단으로 프로기사가 되려해도 1조에 속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올해 초 마리야는 바둑 장학금을 받았다.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를 여는 등 바둑 확산에 애써온 삼성화재 (291,500원 상승1500 -0.5%)와 대회 참가 기사들이 프로기사를 지망하는 한국기원 연구생 중 성적우수자에게 수여하는 상이었다. 성실한 데다 하루 종일 바둑만 생각하는 마리야를 지도사범들이 적극 추천한 결과였다.

입단을 하더라도 마리야는 한국에 머물러 바둑을 계속 두고 싶어 한다. 그는 “한국에 와서 이태원 같은 곳에 갔을 때도 우크라이나나 러시아 음식을 먹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숙소와 기원 외에는 자주 나가지도 않거니와 끌리지도 않는다고 말하는 마리야는 까르르 웃을 때는 영락없는 10대 소녀다. 하지만 '올해 설이 쓸쓸한 이유는 고향에 못 가거가 아니라 바둑둘 상대들이 고향에 가서다'라고 말할 때는 천상 예비 프로기사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SFIS 2019 (2/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