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죠스떡볶이' CJ꺼였어?" 비호감, 진실은…

죠스떡볶이 "자체브랜드… 협력업체 홍보가 소문키워" 해명 진땀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2.01.27 15:20|조회 : 744241
폰트크기
기사공유
"'죠스떡볶이' CJ꺼였어?" 비호감, 진실은…
11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가진 파워트워터러 선대인 선대인경제전략연구소장은 얼마 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정 보도'를 내는 해프닝을 겪었다. '죠스떡볶이는 CJ가 운영하는 것'이란 문구를 RT(리트윗)했다가 사실이 아니라는 해명을 들은 뒤에야 "성급했었다"고 인정한 것.

선 소장의 경우 뿐 만이 아니다. 죠스떡볶이를 검색해 보면 여전히 많은 트위터러들이 여전히 이런 '의혹'들을 퍼 나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만큼 대중 여론이 대기업의 '서민 간식' 떡볶이 사업 진출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떡볶이가 가진 상징성과 최근 이슈로 떠오른 대기업 2·3세들의 골목상권 침해라는 핫이슈가 함께 맞물린 결과이기도 하다. 실제 요즘 골목 곳곳을 둘러보면 '빵집' 못지않게 '떡볶이' 프랜차이즈들이 상권을 휩쓸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아딸'의 이경수 대표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최대 베이커리 브랜드인) 파리바게뜨 옆에 가게를 차린다"고 성장 비법(?)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으로 체인화된 떡볶이 프랜차이즈(매장 50개 이상 보유한 업체)의 전체매장 수는 1500개 정도로 전체 시장규모가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2001년 이화여대 앞에 문을 연 아딸이 전국 900개 매장으로 선두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죠스(120개)·국대떡볶이(70개)가 뒤를 바짝 쫓으며 '3대 강자' 형국을 이룬다.

"'죠스떡볶이' CJ꺼였어?" 비호감, 진실은…
주로 대학가에서 태동한 이들 프랜차이즈는 떡볶이 맛마저 개성을 잃게 한다는 따가운 시선도 받고 있는 반면, 비위생적이란 오명을 얻던 '리어카 음식' 떡볶이를 양성화했다는 긍정적 평가도 함께 받고 있다. 떡볶이 연구소를 만들고 전용 원료를 써 '웰빙' 요구에 부응하고 내부 인테리어도 산뜻하게 꾸미는 등 자구노력을 기울인 덕분이다.

'억대'의 비용이 들어가는 제빵 프랜차이즈와 달리 창업비가 5000만~6000만원이면 가능하고 일반 분식점과 달리 메뉴가 4~5개로 단순해 인건비·재료비 부담이 적은 점도 창업 열기를 부추기고 있다. 불황기 '생계형 예비창업자'들에겐 제격인 셈이다.

그런데 왜 유독 빅3 가운데 죠스떡볶이에게만 '대기업 연루 의혹'이 쏟아지고 있을까. 이는 죠스떡볶이가 CJ제일제당과 자사에서만 쓰이는 '현미전용유'를 공동개발한 데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많다. 죠스떡볶이 스스로도 이를 홍보에 활용한 점도 없지 않다.

매장 안내문에 'CJ제일제당 (356,500원 상승6500 1.9%)·오뚜기 (733,000원 상승4000 -0.5%) 협력업체'라는 문구를 넣어 이들 기업과의 연관성을 은연중 강조한 게 사실이다. 대기업들과의 협력이 오히려 '길거리 떡볶이'와의 위생 차별성을 강조하고 신뢰도를 높이는 데 플러스 역할을 하기도 했다. 2007년 고려대 앞에서 시작한 죠스떡볶이가 5년 만에 급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이 됐다는 얘기다. 그러나 최근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에 대한 여론 비판이 거세지면서 부담을 느끼는 눈치다.

죠스떡볶이 공식트위터(@jawsfood)에는 '자체 단독 브랜드'임을 강조하는 트윗이 도배를 하고 있다. 죠스푸드 측은 "지금까지 외부 투자를 받은 일이 전혀 없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며 "잘못된 정보가 전파돼 곤욕을 치르고 있어 속상하다. CJ에서 튀김전용유를 공동 개발한 게 전부인데 이게 와전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가뜩이나 자사의 빵집(뚜레쥬르) 및 비빔밥(비비고) 브랜드로 여론 부담을 느끼고 있는 CJ는 더욱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CJ 측 관계자는 "잊을만하면 얘기가 나오는데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얘기인지 알 수 없다"고 관련성을 극구 부인했다. 또 "비빔밥의 경우는 한식이지만 광화문·강남역 등 도심 중심부와 해외시장에 직영으로 출점하고 있어 '한식 세계화'차원에서 진출하는 것"이라고 차이점을 강조했다.

설령 앞으로 떡볶이 사업에 나서겠다는 대기업이 나오더라도 '여론 재판' 이전에 법적 제한을 먼저 받게 될 전망이다. 전날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이 떡볶이를 비롯한 분식사업 등 영세 소상공인들이 주로 영위하는 업종에서 대기업 진출을 금지하는 내용의 '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cleancafe  | 2012.01.28 03:03

민의가 여론에 반영된 내용이네요ㆍ그러니까 물 불 안가리고 다 헤치우려다가는 큰 역풍이 옴을 느끼는 요즘 왠지 씀쓸합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