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1.71 744.15 1128.40
보합 5.45 보합 3.67 ▼3.7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靑 "IHO 동해표기 논의결과, 日 최대 타격…우리에겐 굉장한 성과"

뉴스1 제공 |입력 : 2012.04.27 21:13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서봉대 기자= 청와대 측은 27일 국제수로기구(IHO)가 동해표기 문제를 결론내지 못한 것과 관련, "이번 총회 결과는 일본에 최대 타격이었고 우리에겐 굉장한 성과"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표기하자고 한 데 대해 IHO 총회에서 다른 어떤 나라도 지지하지 않았다"이같이 밝혔다.

또 "일본 메이지유신(明治維新) 이후 한ㆍ일 양국의 국력 차이로 국제적으론 'Sea of Japan(일본해)'이 대부분 통용됐다"는 점을상기시킨 뒤 "때문에 동해를 함께 표기하는 게우리한테는 굉장히 중요하지만 다른 나라 입장에선 일본과 원수질 수도 있다는 점을 각오하며 우리를 지원하기가 어려웠을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총회를 통해) 장기적으론 동해를 병기시킬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었다"며 "이런 게 굉장한 성과이다. 역사적으로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모나코에서 26일 열린 IHO의 국제표준 해도집 개정논의는 동해 표기문제에 대해결론을 내지 못했지만 '일본해' 단독 표기도 불가능해졌다.



정치와 눈을 맞추다 - 눈TV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