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3000명 vs 韓 500명, '전투력 차이' 쇼크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VIEW 256,596
  • 2012.06.25 1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이버戰] 北 세계 사이버 전력 3위 vS 韓 최근 부대 신설 "갈 길 멀다"

"인터넷은 총이다. 남한 전산망을 손금 보듯이 파악하라." 10여년 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교지다.

당시만 해도 재래식 전력에 취약한 북한은 사이버 전력 양성에 대대적으로 나서면서 현재 세계 3위권 사이버전 전력을 갖추고 있다는 게 사이버 안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북한 전자정찰국은 사이버전 및 해킹전담인력 3000명을 운용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한국에 대한 GPS 교란 공격 및 북한 어뢰 관련 대남 심리전을 진행했다. 2009년 7·7 DDos(디도스) 대란도 전자정찰국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이 부대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직접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北 3000명 vs 韓 500명, '전투력 차이' 쇼크
이 밖에도 정찰총국 산하에 해커부대인 '91소', 심리전을 기획하는 '31소'와 32소', 정치·경제·사회기관 해킹을 전담하는 '자료조사실' 군사기관을 공격하는 '기술정찰조' 등 5개 부대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대, 평양컴퓨터기술대학, 미림대학 등 북한 내 명문 대학에서 체계적인 사이버전 인력 양성 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들 인재들은 장학금, 해외 명문대 유학 등의 특혜가 주어주며, 매년 100여명의 최정예 해커 전사들이 배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우리 군의 경우, 2010년 사이버전을 담당하는 사이버사령부를 뒤늦게 창설했다. 규모 역시 500명에 불과하다. 북한에 비해 인력은 물론 지원 역시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같은 지적에 따라 국방부가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1000명까지 늘리고, 지휘관 계급 역시 준장에서 소장으로 격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난해 3월에는 사이버방호정책팀을 신설해 사이버 방어능력 강화에 나섰다. 이와 관련 국방부 류철희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정보보호팀을 사이버방어팀으로 격상키고 해킹 관련 인력을 크게 늘리는 등 사이버 전력강화에 나서고 있다"며 "향후 한미동맹 및 국내 산업, 학계와 함께 사이버정책 및 기술연구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안 전문가들은 보다 체계적인 사이버 전력 육성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정보보호 병과 같은 특화된 사이버 전력도 거의 없다는 게 단적인 예다.

보안 업계의 한 관계자는 "화이트 해커(정보보호 전문가)조차 잠재적 범죄자로 낙인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우수 인재들이 사이버 보안 분야를 기피하는 경향이 적지않다"며 "사이버전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보보호 전문가들이 많이 배출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체계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