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인천공항 급유시설 민간 재이양? SNS에서 논란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입력 : 2012.07.31 14:05
폰트크기
기사공유
인천공항급유시설의 운영권을 민간에 넘긴다는 정부 방침이 SNS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영근 인천국제공항공사 부사장은 30일 "국가로부터 1986억원에 인수한 급유시설을 경쟁 입찰을 통해 민간에 운영권을 넘기겠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에서는 "티아라 사태, 런던올림픽을 앞세워 인천공항 민영화의 기반을 다지려 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 트위터리안(@blues*****)은 "인천공항 급유시설을 민간에 넘기는 입찰을 한다고 한다"며 "티아라나 연예뉴스에 관심이 쏠릴 시기가 아닙니다"라고 적었다.

'@whatnee****'은 "그게 진정 이득이 되는 장사라 할지라도 국민이 반대하는데 밀고나가는 건 아님"이라 썼고,'@dosu***'는 "대한항공10년 운영 기부채납예정을 대한항공 혼자 입찰해 연장하는 것은 특혜 특히 KDI도 특혜라고 명시 이게 공공기관 선진화?"라고 지적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급유시설의 최대주주는 61.5% 지분을 보유한 한국공항이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34% 지분을 갖고 있다.

초기에 설립 자금을 투자한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한국공항은 급유시설을 기부채납하는 조건으로 2001년 3월 29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운영수익을 획득할 수 있는 관리운영권을 부여받았다.

강기정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은 이달 초 "인천공항급유시설은 민자유치로 설립돼 운영돼오다 다음 달 13일자로 정부에 기부채납돼 인천공항공사가 직영하게 돼 있는데, 관할 부처인 국토해양부가 인천공항공사에 공문을 보내 이 회사 운영권을 민간에 매각하라고 지시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공항공사는 다음 달 초까지 새 운영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민영화 논란과 특혜 의혹이 일자 입찰공고를 보류했다.

야당과 시민단체에서는 급유시설 민영화는 유일한 입찰기업인 대한항공에 대한 특혜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공개경쟁방식에 따라 운영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