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술 마신 다음 날 "라면 말고 북엇국 드세요"

[이지현의 헬스&웰빙]연말 건강하게 술 마시는 법

이지현의 헬스&웰빙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입력 : 2012.12.08 09:50|조회 : 7265
폰트크기
기사공유
연말 친구, 직장동료들과 송년 모임이 많을 시기다. 이때 빠지지 않는 것이 술이다.
마신 다음날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것이 숙취다. 속 쓰림, 메스꺼움, 구토, 현기증,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대표적이다.

숙취는 술에 포함된 에틸알코올이 혈액이나 간에서 분해된 후 만들어지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 때문에 생긴다. 따라서 체내에서 알코올이 분해된 후 시간이 지나 발생한다.

◇알코올 분해 위해 포도당 필요, 사탕 녹여 먹으면 도움돼=우리 몸은 알코올을 분해하기 위해 많은 에너지를 쓴다. 이 과정에서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에너지원인 포도당이다. 포도당이 부족하면 음주 후 몸이 떨리는 저혈당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따라서 술 마시기 전 당 섭취가 중요하다. 간단한 식사나 유동식을 섭취하고 이것이 여의치 않을 경우 간의 포도당 소모를 보충해줄 수 있도록 사탕 2~3개 정도를 천천히 녹여 먹는 것도 좋다.

위벽을 보호하기 위해 술 마시기 전에 우유를 마시면 좋지만 빠른 숙취 해소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숙취를 줄이기 위해선 미네랄이 풍부한 생수를 자주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오이, 배 등 수분이 많고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안주로 먹는 것도 바람직하다.

◇술 마신 다음날 빨간 국물보다 맑은 국물 좋아=동의보감에 대표적 숙취 해소법으로 기록된 것이 바로 '발한 이소변(發汗 利小便)'이다. 땀을 많이 내고 소변을 배출한다는 뜻이다.

술 마신 다음날 음식을 먹어야 몸에 있는 숙취 유발의 주범인 아세트알데히드가 신진대사를 거쳐 잘 배출된다. 특히 더운 국물을 마시면 땀과 함께 알코올이 빠져 나온다.

얼큰한 라면, 짬뽕 등 염분이 많고 자극적인 음식을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빨간 국물보다는 맑은 국물이 좋다. 콩나물국이나 북엇국은 숙취에 효과가 있다.

종종 술 마신 후 자장면이나 피자를 찾는 사람들도 있다. 몸이 저혈당 상태가 돼 기름진 음식이 먹고 싶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름진 음식은 위에 부담을 줄 수 있고 해독을 더디게 하기 때문에 자제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꿀차, 녹차는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산미나리, 무, 오이, 부추, 시금치, 연근, 솔잎, 인삼 등은 전통적인 숙취해소 식품. 즙을 내서 마시면 효과적이다.

특히 녹차에 들어 있는 타닌과 비타민 B, C 성분은 취기를 없애고 불쾌감을 해소시켜 주기 때문에 숙취 해소에 효과적이다.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알코올 대사를 촉진한다. 숙취해소 음료는 어디까지나 보조 식품인 만큼 이들을 믿고 과음해선 안 된다.

과음한 다음 날 아침 복통을 동반한 두통, 설사가 일어날 경우가 있다. 이는 알코올이 소장의 영양소 흡수력을 떨어뜨리면서 운동력을 증가시켜 생기는 현상이다. 음식이 장을 통과하는 시간이 줄어 수분과 영양이 그대로 배출되는 것이다.

자칫 잘못하면 탈수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수분과 전해질을 필요한 만큼 보충해야 한다. 전해질 용액(물1ℓ당 소금3~5g과 설탕 30~50g)을 만들어 마시는 것이 좋다.

◇술 마시고 배 심하게 아프면 췌장염 의심=만약 술 마신 다음 숙취가 너무 심하거나 오래 간다면 다른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배가 아프다면 췌장염일 가능성이 크다. 만성 췌장염의 70~80%는 알코올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주기적 복통이 있다면 위장에 이상이 없는지 체크해봐야 한다. 일시적 복통일 경우 시중에서 판매되는 제산제나 위점막 보호제 등이 도움이 된다.

전복죽이나 미음 등 부드러운 유동식으로 위장을 달랜 후 증상이 좋아지면 진밥과 야채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음주 후 구토는 숙취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잦은 구토는 식도에 손상을 일으켜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술을 마셨을 때 숨이 가쁘고 심장이 두근거리는 사람이라면 알코올성 심근증일 가능성이 있다. 심한 경우 심장이 멎는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아세트알데히드가 심장 수축을 방해하는 등 심장기능을 떨어뜨려 생긴다. 병원을 방문해 심전도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전용준 다사랑중앙병원장은 "술을 마신 뒤 며칠이 지나도 숙취가 나아지지 않고 계속 된다면 다른 질병의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전문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