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난치성 폐암 유전자 기전 발견…흡연자 증가폭 커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2012.12.13 1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조병철 세브란스병원 폐암클리닉 교수
국내 연구진이 난치성 폐암환자에게 나타나는 새 유전자 기전을 발견했다.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에게 특히 많이 나타났는데 앞으로 해당 유전자를 이용한 폐암 표적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브란스병원은 조병철·김혜련·김대준 폐암클리닉 교수팀이 난치성 편평 상피 세포 폐암으로 수술 받은 환자들의 조직을 이용해 연구한 결과 13%의 환자에게서 섬유아세포 성장인자(FGFR1, Fibroblast growth factor receptor 1) 유전자 증폭이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FGFR1 유전자의 증폭은 흡연을 많이 한 환자일수록 증가의 폭이 더 컸는데 이 같은 유전자 증폭이 있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재발 비율이 높아 전체 생존율도 낮아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난치성 폐암환자의 FGFR1 유전자를 억제하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경우 마땅한 표적치료제가 없는 만큼 유전자를 이용한 표적치료제 개발의 가능성도 열렸다.

조병철 교수는 "앞으로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편평상피세포 폐암의 치료 효과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새로운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인용지수 18.2)에 게재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