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87 688.97 1131.00
▼13.71 ▼1.84 ▲5.2
-0.66% -0.27% +0.46%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눈(雪) 내리는 겨울, 눈(眼) 건강 조심 하세요

[이지현의 헬스&웰빙]겨울철 눈 건강

이지현의 헬스&웰빙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입력 : 2012.12.15 10:00|조회 : 5338
폰트크기
기사공유
연일 맹추위가 몰아치면서 각종 겨울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전국 유명 스키장과 산은 겨울을 즐기려는 인파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지난 주말 강원도 9개 스키장을 찾은 인파는 3만명을 넘었고 설악산, 치악산 등 겨울 산을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하지만 겨울 스포츠와 산행은 크고 작은 부상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특히 눈의 경우 가벼운 결막염부터 심각한 안질환까지 다양한 질환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스키장에선 자외선 조심=스키장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자외선으로 인한 안질환이다. 겨울에는 여름보다 자외선이 강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겨울철 스키장의 자외선은 도심 자외선보다 2배 정도 높다.

하얀 눈에 햇빛이 반사되는 비율은 80% 이상으로 여름의 일시적인 자외선보다 4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안질환은 '설맹증'이다. 고글이나 선글라스 없이 장시간 겨울 스포츠를 즐기면 쉽게 생길 수 있다.

눈동자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화상을 입게 되고 각막 손상, 염증 등이 발생한다. 각막의 상처 난 부위에 세균이 들어가거나 염증이 심해지면 각막 궤양으로 발전할 수 있다. 심각한 경우 실명되기도 한다.

특히 라식, 라섹 등 시력교정수술을 받았다면 심한 자외선에 노출돼 검은 동자에 혼탁이 생겨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

설맹증을 예방하기 위해 겨울 스포츠를 즐길 때 고글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선크림을 충분히 발라야 한다. 또 50분 운동 후 10분 휴식을 지켜야 한다.

◇찬 바람 쐬면 안구건조증 위험 높아져=겨울철 야외 활동 시 가장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이 눈이 건조해지는 것이다. 추운 날씨 찬바람을 쐬면서 스키나 스노보드를 즐기다 보면 안구건조증이 나타날 위험이 높아진다.

안구건조증이 계속되면 만성 안구건조증으로 발전할 수 있고 각막염, 결막염, 결막하출혈 등 안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겨울 스포츠나 산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미리 전문의의 상담을 받고 방부제가 포함되지 않는 안약이나 인공눈물을 처방 받는 것이 안전하다.

사용은 하루 3~5번 정도로 제한하고 눈이 많이 시리거나 따끔거린다면 잠시 따뜻한 실내로 들어가는 것이 좋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좋다. 차가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분을 여러 차례 나눠 마시는 것이 흡수에 도움이 된다.

◇눈 외상도 주의해야=스키장은 사람들이 붐비는 데다 스피드를 즐기는 격렬한 운동을 하는 곳이기 때문에 각종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몸이 차가워진 상태에서 산을 오르다 보면 넘어지거나 살 표면이 찢어지는 외상을 입기 쉽다.

만약 눈 속에 작은 모래나 이물질이 들어갔을 경우 깨끗한 물이나 식염수로 가볍게 눈을 헹구고 방부제가 포함되지 않은 안약을 넣어 이물질을 빼내야 한다.

눈 표면이 찢어지거나 피가 난다면 상처 부위를 깨끗한 수건으로 아주 가볍게 누르고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김진국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겨울엔 외상 우려가 높고 회복이 느려 예방하는 게 최선"이라며 "장시간 야외활동을 즐길 경우 선글라스 보다는 적절한 농도와 색의 고글을 착용하고 눈 건강이 염려된다면 전문의 상담을 통해 자외선차단렌즈 등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