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28 677.13 1132.10
▼1.95 ▲6.28 ▼1.2
-0.09% +0.94% -0.11%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영화는 멘토다]13. '로봇 앤 프랭크'..가족은 핏줄이 아니라 관계

영화는멘토다 머니투데이 박창욱 선임기자 |입력 : 2013.01.12 09:31|조회 : 7588
폰트크기
기사공유
#. "눈물로 걷는 인생의 길목에서 가장 오래, 가장 멀리까지 배웅해 주는 사람은 바로 우리의 가족이다." 권미경의 책 <아랫목>에 나오는 구절이다.

사실 사람의 인생에서 가족은 가질 수 있는 전부나 마찬가지다. 가족을 잃는다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 된다. 내가 외롭고 힘들 때, 아무도 나를 받아주지 않을 때에도 가족만큼은 나를 받아준다.

그래서 독일 언론인 프랑크 쉬르마허는 "상실의 시대에서 가족은 자산의 가치를 가진다"고 했다. 앞으로 가족의 가치는 점점 더 소중해질 것이라는 것이다. 가족은 보통 결혼으로 만들어지고 핏줄로 이어진다. 하지만 가족이 오로지 핏줄만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 영화 '로봇 앤 프랭크'(제이크 슈레이어 감독. 17일 개봉)는 가족의 의미에 대해 다시 돌아보게 만드는 따뜻한 코미디 영화다.

시골에 사는 전직 금고털이범 프랭크는 동네 도서관을 드나들며 독서로 소일한다. 그러던 어느 날 멀리 떨어져 있어 자주 올 수 없는 아들 헌터가 혼자 사는 아버지 프랭크를 염려해 건강관리 도우미 로봇을 선물한다. 로봇은 '이것 먹지 마라', '저것 먹어라' '운동해라' 등 간섭을 늘어놓으며 프랭크를 성가시게 한다.

그렇게 티격태격하는 사이, 프랭크와 로봇 사이에는 점차 우정이 쌓인다. 프랭크는 자신이 좋아하는 제니퍼가 사서로 근무하는 도서관을 통째로 체험관으로 바꾸려는 사업가의 집 금고를 털어 그를 혼내주기로 결심하고, 로봇에게 도움을 청하면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다. 그 와중에 프랭크와 로봇 사이엔 지울 수는 없지만 결국 지울 수밖에 없는 그들만의 비밀 추억이 쌓인다.

#. 프랭크 과거 인생에서 전성기는 화려한 기술을 발휘하던 금고털이 시절이었다. 그 시절을 모두 지나 이제 늙어 버린 프랭크를 로봇은 아무런 가치 판단없이 오롯이 다 받아주며, 인생의 마지막 모험과 추억을 함께 한다. 그렇게해서 로봇은 프랭크의 삶에서 마지막 가족으로 자리 잡는다.

사실 과거의 프랭크는 좋은 아버지는 아니었다. 금고털이로 감옥살이를 하고, 또다시 탈세범으로 몰려서 감옥에서 오랫동안 지낸다. 당연히 자식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다. 노년의 프랭크만 보면 자식들과 형식적인 혈연관계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아들과 딸은 이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한다. 다행스럽게도 자식들의 어린 시절을 함께 보냈던 좋은 기억이 있었기 때문이다. 도서관 사서 제니퍼와도 젊은 시절 한때 사랑했던 추억이 있었기에 노년에 다시 좋은 가족 같은 친구가 될 수 있었다.

가족이란 혈연관계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소중한 추억을 함께 나눠 가지고 있는 사이인지, 얼마나 서로 사랑하고 아껴주는 관계인지를 나타내 단어다. 우리 모두 다시 한번 돌아보자. 가족들과 쌓은 좋은 추억과, 그것들이 씨줄날줄로 엮여 만들어낸 믿음과 유대감의 끈이 내게도 있는지 말이다.

#. 사족. 동명의 역할을 한 대배우 프랭크 란젤라의 연기가 멋지다. 명배우 수잔 서랜든이나 리브 타일러 같은 유명배우들의 조연도 정겹다. 이 영화는 지난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장편영화상인 ‘알프레드 P. 슬론’ 상을 받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