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2.02 830.99 1119.60
▲23.56 ▲4.08 ▼1.5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朴당선인 "환율안정 중요, 선제적 대응할 것"

(상보)무협·경총 잇달아 방문···"법·질서 존중 노사관계 형성해야, 불법투쟁 개선할 것"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3.02.20 14:21
폰트크기
기사공유
ⓒ뉴스1제공
ⓒ뉴스1제공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환율 안정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기업이 손해 보지 않도록 선제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삼성동 한국무역협회에서 열린 한덕수 회장 등 무협 임원단과의 간담회에서 환율 안정이 필요하다"는 건의가 나오자 이 같이 답했다고 박선규 대변인이 전했다.

무협 임원단은 "최근 엔저 현상 등 각 나라가 추진하고 있는 환율정책이 수출기업에 장애요인으로 등장해 걱정하고 있다"며 "환율 안정을 위해 박 당선인과 정부에서 신경을 써 달라"는 말했다.

박 당선인은 간담회 초반 인사말에서도 "요즘 세계경기가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일본의 엔저와 중국 등 신흥국가 추격으로 (무역인들이) 많이 힘들 것"이라며 환율 불안정에 따른 무역업체들의 고충을 인식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 위기를 이기기 위해선 경제발전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 지금까지는 앞선 나라들 따라가는 추격형 경제였다면 선도형 경제로 변화시켜야 한다"며 "앞으로 7만 여 무역업체 여러분과 함께 2조 달러 무역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실효적 지원을 펼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후보 시절부터 계속 창조경제를 내세운 것도 과거 방식으론 더 이상 (성장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과학기술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무협에서는 △중소기업→중견기업 전환 과정의 법·제도적 지원 △중소기업 연구·기술 인력의 정부적 지원 △엔저 현상에 따른 환율정책 마련 △중국 마케팅 전문가들의 육성 △중국으로부터의 '유턴' 기업 활용 및 안정 대책 마련 △수출 2조 달러 달성을 위한 정부·기업 참여 회의체 구성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당선인은 "중소기업의 인력·기술·자본 등 3가지 난관을 돌파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유턴기업이 국내에서 효자 노릇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힘을 더하겠다"고 말했고, 수출 증대를 위한 정부·기업 협의체 구성 제안에 적극적인 긍정 입장을 표시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다만 "청년층 구직난 해소를 위해 대학진학률을 낮춰야 한다"는 무협 측의 주장에 대해선, 다소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박 당선인은 "진학률을 낮추는 것은 인위적으로 안 된다"며 "기업이 직무능력 표준에 따라 (구직자를) 평가·대우하면 자연스럽게 대학진학률이 떨어질 것이고, 이는 경제주체들의 협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무협 방문 이후 곧바로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 이동, 이희범 회장 등 회장단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선 주로 노사관계 개선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우선 박 당선인은 "노사문제와 관련해 두 가지 원칙이 있다"며 "첫 번째는 '노사 자율 원칙'을 최대한 존중하겠지만, 경우에 따라 양쪽 모두 양보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는 법과 질서가 존중되는 노사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극단적 불법 투쟁과 잘못된 관행은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두 가지 원칙 아래 대화를 통한 상생에 목표를 가져야 한다"며 "새로운 노사관계가 중요한 시대가 왔다. 경총과 한국노총 대표, 양쪽과 긴밀하게 파트너십을 유지하며 노사 관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총은 △노동시장의 고용 경직성 완화 및 관련 입법 △경영계 입장 전달이 가능한 대국회 창구 마련 등을 건의했다 .

반면 박 당선인은 "고용 경직성 문제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모두의 입장을 고려해 해법을 찾아보겠다", "국회 문제는 제가 얘기할 부분이 아니지만, 당에 전달해 보겠다"고 잘라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