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정치와 정권은 짧고 경제는 길다

[홍찬선칼럼]갤럭시 S4와 창조경제

홍찬선칼럼 머니투데이 홍찬선 부국장 겸 산업1부장 |입력 : 2013.04.10 09:35|조회 : 9477
폰트크기
기사공유
정치와 정권은 짧고 경제는 길다
엄마의 정보력과 할아버지의 경제력, 아빠의 무관심과 자신의 노력, 그리고 형제자매의 희생. 요즘 유행어가 되고 있는 이른바 일류대학에 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5가지 요소다. ‘고비용-저효율’로 비판받는 한국 초중등교육의 문제점을 지적한 우스개다.

이 말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개인보다 여러 사람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박근혜정부가 국정제일과제로 제시한 ‘창조경제’도 마찬가지다. 본인(중소벤처기업)의 아이디어와 피나는 노력, 정부의 지원, 본인과 회사의 인맥(정보력), 대기업의 양보 등이 오케스트라처럼 조화를 이루는 생태계가 만들어져야 창조경제의 꽃이 활짝 필 수 있다.

창조경제 생태계에서 중요한 것은 창조경제의 주역인 ‘창조성을 지닌 인재’를 육성하는 일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밝힌 ‘끼 있는 젊은이가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교육제도를 창조하는 것이 시급하다. 대학에 입학한 이후에는 그다지 쓸모없는 지식을 ‘선행학습’을 통해 달달 외는 것이 높게 평가되는 현재 교육으로는 창조는 싹도 틔우기 전에 질식사할 가능성이 높다.

창조는 머리와 손발, 그리고 엉덩이가 협력해야 가능하다. 남과 차별화되는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두뇌, 그런 아이디어를 뒷받침하기 위해 풍부한 경험을 하는 손과 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엉덩이에서 땀띠가 날 정도로 끈덕지게 앉아 정답을 찾는 고통이 어우러져야 창조의 기쁨을 맛볼 수 있다.

우리는 창조의 화려한 결과를 보고 갈채를 보낸다.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세계피겨스케이팅대회에서 압도적 점수차로 1위를 차지했을 때, 박인비 선수가 LPGA 나비스코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첫 승을 거두었을 때, 뜨겁게 박수쳤다. 북한의 핵개발을 둘러싼 갈등으로 개성공단이 폐쇄 위기에 놓였음에도 꺾이지 않고 배달 젊은이의 기백과 실력을 전 세계에 과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쉬움도 남는다. 하나는 창조의 과정을 보지 못하고 것이다. 김연아가 한 때 대회참가를 고민했을 연습이 너무 고통스럽다는 사실은 잘 모른다. 최첨단의 CPU와 운영체제(OS)를 장착한 컴퓨터도 제대로 된 소프트웨어가 없다면 무용지물인 것처럼 아무리 머리가 좋아도 엉덩이와 손발의 고통스런 인내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빛을 발할 수 없다.

다른 하나는 우리 기업도 상당히 창조를 하고 있는데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4월말에 판매가 예정된 갤럭시S4 덕분으로 삼성전자는 2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하늘보다 높게 보였던 일본의 마쓰시타 소니 샤프 등이 대규모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것과 천양지차(天壤之差)다. 500원짜리 지폐에 인쇄된 거북선을 들고 나가 수주를 받았던 조선은 세계 최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40년이 채 안돼 5000만대나 수출했다.

한국전쟁의 폐허를 딛고 1인당 국민소득 2만달러의 선진국 문턱까지 온 것은 그런 기업의 창조 덕분이었다. 그런데도 성공한 기업과 기업가에는 박수보다는 손가락질을 한다.
창조경제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은 국민이 함께 잘 사는 것이다. 문화와 기술, 아이디어를 비빔밥처럼 버무려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비즈니스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내는 게 목표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벤처기업과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는 대기업의 협업이 필수적이다.

그동안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국정과제가 제시됐다. 지식경제, 참여경제, 녹색경제, 창조경제…. 정치는 멋있는 슬로건이 통한다. 하지만 경제는 쫀쫀하게 챙기는 실천이 중요하다. 박정희 대통령은 챙김으로써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다. 박근혜정부도 창조경제라는 구호보다 실질적 창조가 실현되도록 하는데 힘써야 한다. 정치는 짧고(정권은 더 짧고) 경제는 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