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욕심이 없으면 성상납 거절할 수 있다?

[영화는 멘토다]24. 노리개‥사회구조적 폭력 개인문제로 치부해선 안 돼

영화는멘토다 머니투데이 박창욱 기자 |입력 : 2013.04.12 09:11|조회 : 7329
폰트크기
기사공유
욕심이 없으면 성상납 거절할 수 있다?
# 오는 18일 개봉하는 '노리개'(감독 최승호)는 '술 시중과 성상납에 시달렸다'는 내용의 문건을 남긴 채 2009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여배우의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사회 고발 영화다.

영화에선 여배우 정지희(민지현 분)가 성접대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자 친오빠가 동생의 소속사 대표와 성접대를 받았다는 혐의를 받은 언론사 사주와 영화감독을 고소하면서 벌어진 재판 과정을 그렸다.

성접대 혐의 당사자들의 죄를 입증하기 위해 분투하는 열혈 기자(마동석 분)와 여검사(이승연 분)의 이야가 주된 줄거리다. 그 이면에 나오는 추악한 법조계의 전관 예우 관행과 권력층을 비호하는 행태에 대한 비판도 함께 담았다.

영화는 성접대를 받은 언론사 사주를 조명하는 과정에서 여배우가 당하는 강도높은 변태적 성행위 장면까지 포함하고 있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 이 영화를 보고선 나치에 저항했던 독일 신학자 마르틴 니묄러의 시 '그들이 처음 왔을 때'가 떠올랐다.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으니까.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뒀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으니까.

그들이 노동조합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니까.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니까.

그들이 나에게 왔을 때
아무도 항의해줄 이가 남아있지 않았다.'


권력이 부당하게 다른 사람들을 괴롭힐 때, 자신의 일이 아니라고 해서 모른 척 한다면 결국엔 피해가 돌아오게 돼 있다는 내용이다. 이런 면에서 보면 이 영화는 표면적으로 연예계 성상납을 다루고 있지만, 실제론 욕망으로 점철된 우리 사회에서 다양하게 이뤄지는 부당한 구조적 폭력을 고발하고 있다.

# 얼마 전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씨가 "성상납을 제안받았다가 거절해 방송에서 잘린 적이 있다"고 공개해 화제가 됐다. 그녀는 "욕심이 없으면 거절할 수 있다"며 "그건 자신의 선택"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물론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회 구조적인 폭력을 그저 개인의 욕심과 선택의 문제로만 치부해서도 안 된다. 어떤 일을 하고 싶다면 그 일에 필요한 재능과 열정만으로 세상의 평가를 받아야지, 권력을 가진 이들의 입맛에 따라 재단돼선 결코 안 된다.

영화에서 정지희는 언론사 사주에게 "제 이름은 정.지.희에요. 좋은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는데, 정작 그녀의 몸을 탐하는 언론사 사주는 이름 따위엔 관심이 없다. 비록 이름 없는 이여도, 힘없는 자라도 무시 받지 않고 부당하게 피해 받지 않는 사회를 이루는데 이 영화가 작은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

# 사족. 이 영화의 제작 관계자에게 들은 이야기다. '범죄와의 전쟁' 등 여러 영화에서 조연으로 인기를 얻은 배우 마동석은 출연료가 이미 상당한 수준으로 올랐다. 그런데 첫 주연을 맡은 이 영화가 민감한 소재로 인해 투자를 제대로 받지 못하자 '노 개런티'로 출연했다. 대신 흥행 성적에 따른 러닝 개런티를 받기로 했다고.


*[영화는 멘토다]의 지난 기사 전체 목록*

-제주의 아름다운 하늘을 흑백으로 본다면
-'화려한 싱글'이 낫다고? 과연 그럴까
-마누라 때문에 '돌아버릴' 것 같다면
-링컨이 천당에 가고 싶지 않다고 했던 이유
-거지가 깡패보다 훨씬 더 무서운 이유
-"사랑은 아내에게, 비밀은 엄마에게"
-"나도 국민연금·TV 시청료 안 내고 싶다"
-사랑을 포기한 이들을 위한 위로
-상사가 내 아내에게 성접대를 시킨다면
-어느 날 졸지에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린다면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왜 여성만 결혼을 통한 신분상승이 가능할까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신에게 일요일에 기도하면 무례하다?
-죽었다던 애인을 30년 만에 발견한다면
-사람과 사람 거죽만 쓴 짐승의 차이
-'찌질한' 남자라도 연애할 수 있을까
-심령술로 암을 치료해 준다며…
-가장 쓸데없는 기억 "내가 왕년에는…"
-국가의 폭력이 더 나쁘다
-남자의 복근과 엉덩이에 관한 이야기
-드디어 사랑을 찾은 베트맨, 일상으로 돌아가다
-악평 시달리는 영화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