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 남자는 과연 내 남편일까, 아닐까

[영화는 멘토다]25.오블리비언...소중한 사람과 추억이 자신의 본질

영화는멘토다 머니투데이 박창욱 기자 |입력 : 2013.04.19 12:01|조회 : 9335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 남자는 과연 내 남편일까, 아닐까
# SF장르의 특징인 화려한 액션이라는 면에선 다소 밋밋하다.

하지만 아이슬란드와 하와이의 수려한 풍광을 담은 화려한 영상과 미래의 집이나 비행기 등 미술적 측면에선 결코 흔치 않은 볼거리를 선사한다.

강우석 감독이 만든 '전설의 주먹'과 최근 극장가에서 치열한 흥행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영화 '오블리비언'(감독 조셉 코신스키)에 대한 짧은 감상이다.

영화는 외계인과 전쟁이 벌어진 미래 지구의 이야기를 그린다. 잭 하퍼(톰 크루즈)은 파트너 빅토리아(안드레아 라이즈보로)와 함께 버려진 지구에 끝까지 남아 지구에너지 수집시설을 지키고 정찰 및 전투기계인 드론을 수리하며 생활한다.

그들은 과거의 기억이 지워진 채, 핵전쟁 이후 황량해진 지구를 벗어나 우주의 본부로 돌아갈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런데 잭은 과거를 완전히 잊지 않았고 꿈 속에서 종종 과거를 떠올린다. 그런 잭 앞에 줄리아(올가 쿠릴렌코)가 나타나고, 그녀를 통해 잭은 자신이 알고 있는 사실과 완전히 다른 진실에 눈뜨게 된다.

# 잭이 새롭게 알게 되는 숨겨진 진실들은 알고 보면 SF영화 팬들에겐 대부분 그다지 새로운 장치가 아니다. 이 영화에 깔린 구성들은 과거 어느 영화에서 본 듯 한 것들이기도 하다. 따라서 잭이 새로 알게 되는 진실의 일부를 이 글에서 밝힌다 해도 아직 영화를 보지 못한 분들에게 스포일러가 될 것 같진 않다.

이 영화의 재미는 사실 잭과 줄리아의 이야기에 있다. 기억을 잃기 전, 과거의 잭과 줄리아는 부부였다. 그러나 현재의 잭과 줄리아는 엄밀히 말하면 부부가 아니다. 지금의 잭은 과거의 잭을 복제한 인간이다. 그것도 여럿 중 하나이다. 하지만 지금의 잭은 줄리아와 소중했던 사랑의 추억을 기억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줄리아는 "기억이 바로 당신"이라며 복제인간인 지금의 잭을 남편으로 받아들인다.

반면, 줄리아가 나타나기 전까지 빅토리아와 잭은 업무 파트너이자 연인관계였다. 하지만 기억을 잃은 그들에겐 욕망에 충실한 반복적인 일상이 있을 뿐, 함께 쌓은 소중한 추억이 없다. 이로 인해 서로의 입장이 달라졌을 때, 그들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한다.

# 흔히 현실에 충실해야 하고, 미래를 향해 살아야 한다고들 한다. 과거에 매달리는 건 의미가 없다고 한다. 마르셀 프루스트는 "추억은 잔인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추억은 결코 의미 없지 않다. 줄리아의 말처럼 기억이 바로 나의 정체성이다. 소중한 사람과 추억이 바로 자신의 본질이다.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이 없는 인생은 정작 내 것이 아니다. 잭과 빅토리아처럼 일상에 메몰돼 실체가 없는 미래를 꿈꾸며 살아가느니, 소중한 추억을 곱씹으며 그 아름다운 기억을 즐기는 인생이 어쩌면 더 행복할지도 모른다.

가장 행복한 사람은 돈이 가장 많은 사람이 아니라, 소중한 사람과 함께 만든 아름다운 추억이 많은 사람이 아닐까 싶다.


*[영화는 멘토다]의 지난 기사 전체 목록*

-욕심이 없으면 성상납 거절할 수 있다?
-제주의 아름다운 하늘을 흑백으로 본다면
-'화려한 싱글'이 낫다고? 과연 그럴까
-마누라 때문에 '돌아버릴' 것 같다면
-링컨이 천당에 가고 싶지 않다고 했던 이유
-거지가 깡패보다 훨씬 더 무서운 이유
-"사랑은 아내에게, 비밀은 엄마에게"
-"나도 국민연금·TV 시청료 안 내고 싶다"
-사랑을 포기한 이들을 위한 위로
-상사가 내 아내에게 성접대를 시킨다면
-어느 날 졸지에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린다면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왜 여성만 결혼을 통한 신분상승이 가능할까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신에게 일요일에 기도하면 무례하다?
-죽었다던 애인을 30년 만에 발견한다면
-사람과 사람 거죽만 쓴 짐승의 차이
-'찌질한' 남자라도 연애할 수 있을까
-심령술로 암을 치료해 준다며…
-가장 쓸데없는 기억 "내가 왕년에는…"
-국가의 폭력이 더 나쁘다
-남자의 복근과 엉덩이에 관한 이야기
-드디어 사랑을 찾은 베트맨, 일상으로 돌아가다
-악평 시달리는 영화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