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제2.0]엔화 가치 하락과 파급 영향

경제2.0 머니투데이 임희정 현대경제연구원 거시경제실장 |입력 : 2013.04.22 09:00|조회 : 14541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제2.0]엔화 가치 하락과 파급 영향
최근 엔화 가치 추이를 보면 올해 4월 현재 달러 대비 98.3엔으로 지난해 12월 말 86.4엔에 비해 13.8%나 절하됐다. 한편 원화 가치는 올해 4월 달러 대비 1116원으로 지난해 12월 말 1071원 대비 4.3%절하돼 엔화에 비해서 가치 하락 폭이 작다.

한국 총수출에서 대일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기준으로 7.1%이고, 총수입에서 대일본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12.4%에 달한다. 또한 세계 시장에서 한국 기업과 일본 기업이 경쟁관계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이 과감한 양적완화를 시행하고 있어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인해 한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

현재의 엔/달러 환율은 장기평균환율(2000년에서 올해 3월까지의 엔/달러 환율 평균값) 수준인 104.9엔 보다 다소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최근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아베노믹스로 인한 엔저에 대해 구체적인 조치가 나오지 않아 엔화 가치 하락 지속에 대한 우려는 계속될 것이다.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영향을 알아보기 전에 하락의 배경을 살펴보자. 첫째, 아베 정권 지지율이 올해 3월 초 66%에서 3월 말 70%를 상회하고 있어 경제 회복을 위해 아베노믹스를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었다.

또 미국 등 G20 정부들이 아베노믹스를 용인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둘째, 일본중앙은행은 올해 4월 초에 통화량, 확대, 장기국채 보유 규모 확대, 국채보유 기간 연장 등을 담은 ‘양적ㆍ질적 금융완화’, 즉 무제한 금융완화를 추진할 것을 결정했다.

내용을 보면 본원통화가 연간 60~70조엔 증가해 2년 내 약 두 배 규모가 되도록 운영하여 인플레이션 2%를 달성하고자 한다. 매월 7조엔 정도의 장기국채를 매입함으로써 장기국채 보유 잔고가 연간 약 50조엔 증가하도록 국채 매입을 확대할 것이다. 매입 국채의 평균 잔존 만기도 3~7년으로 증가시키기로 했다.

또 자산가격의 위험 프리미엄을 낮추기 위해 상장지수펀드(ETF)와 부동산투자신탁(J-REITs)의 잔액이 각각 연간 1조엔, 300억엔씩 증가하도록 매입한다. 셋째, 일본의 무역수지는 올해 3월 3624엔 적자로 지난해 7월 5225억엔 이후 9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다음으로 파급 영향을 보면, 엔저 지속으로 첫째, 단기적 수출부진이 나타나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원/엔 환율이 1% 감소하면 국내 총수출은 0.92%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산업별로 보면 철강, 석유화학, 기계산업 등이 상대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된다.

둘째, 관광수지 악화로 인한 경상수지 손실이 우려된다. 올 1~2월 중 일본인 국내 관광객 수는 21.4% 감소한 반면 한국인 일본 관광객 수는 36,9% 증가했다.

셋째, 자동차 부품 등 주력 상품의 경쟁 심화가 우려된다. 일본은 대규모 무역수지 적자에도 불구하고 대미 자동차 부품 수출이 1월과 2월에 각각 29.9%, 15.2% 증가하는 등 주요 수출시장에서 한국 수출 주력상품과 경쟁이 심화될 우려가 크다.

넷째, 향후 에너지ㆍ환경, 건강ㆍ의료와 같은 신성장산업 부문에서의 수출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다섯째, 긍정적인 영향으로, 일본에서 수입하는 핵심 소재 및 부품, 핵심 설비의 단가가 하락하여 한국 수입 업체의 비용 절감으로 이어질 것이다.

엔화 가치 하락 지속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에 대비해 단기적으로는 외환시장 안정적 운영과 중장기적으로는 수출 경쟁력 제고와 수출 산업화 기반 강화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

첫째, 외환시장에 대한 미세조정 및 시장 안정화 대책을 통해 엔화 가치 하락에 따른 원화 환율의 급격한 변동을 방지해야 한다. 둘째, 중장기적으로 일본과 수출경합도가 높은 산업에 대한 지속적 R&D(연구개발) 및 수출 지원 강화를 통해 상품 수출 경쟁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 셋째, 환경, 인프라 등 대규모이고 산업 부분 간 복합형 산업 부문에서의 국내 파일럿 시장 활성화를 통해 수출 산업화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