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경규씨, 딱 거기까지만 했으면 좋았는데…

[영화는 멘토다]26. 전국노래자랑… 꿈은 이뤄지지 않아도 자체로 아름다운 것

영화는멘토다 머니투데이 박창욱 기자 |입력 : 2013.04.26 09:11|조회 : 22425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경규씨, 딱 거기까지만 했으면 좋았는데…
# 딱 거기까지였다. 거기서 멈췄으면 나름 괜찮았다. 그런데 막판에 '발리우드' 스타일의 뮤지컬 장면이라니! 이와 함께 펼쳐진 뜬금없는 해피엔딩의 판타지가 이 영화를 망쳐놓았다.

방송인 이경규가 제작한 영화 '전국노래자랑'(감독 이종필) 이야기다. 다음달 1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KBS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의 '김해시'편을 가상으로 만들고, 여기에 참가하려는 다양한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버무려 내고 있다.

뻔한 신파인 줄 알지만, 할아버지와 헤어져 캐나다로 가는 손녀가 노래자랑에 나와 '부모'를 부를 때엔 자연스레 눈물이 고일 수밖에 없다. 산딸기 가공제품 홍보를 위해 노래자랑에 나온 순박한 아가씨가 좋아하는 직장동료에게 사랑고백을 하는 장면에선 미소가 절로 머금어진다.

아내가 운영하는 미용실의 보증금 500만 원을 올려줄 돈도 없는 극중 주인공 박봉남(김인권)이 싸이의 '챔피언'을 신나게 부를 땐, 지켜보는 관객들도 무거운 삶의 굴레를 잠시나마 내려놓고 신나게 즐길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이 주인공인 흥겨운 노래판을 배우들은 자연스럽고 정감있게 그려낸다. 주연 김인권 뿐 아니라 류현경, 이초희 등 조연들의 사투리 연기가 참 좋다.

# 그런데 영화는 결국 주인공 박봉남이 꿈꾸던 스타 가수가 되는 것으로 급하게 마무리된다. 제작자 이경규는 이 영화를 두고 '꿈을 되찾는 이야기'라고 했다. 전국노래자랑에 나간 것을 계기로 스타의 꿈을 이루는 시골 아저씨의 이야기를 들려주면, 보통 사람들도 삶의 희망을 얻을 거라고 생각했단 말인 건지. 혹시 보통 사람들의 수준을 너무 우습게 보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실제 삶이 영화 속 이야기처럼 그렇게 만만한가. 영화가 현실과 맞닿아있지 못하고 그저 허구 속에서만 머문다면 영화의 작품성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아무리 편안하게 보는 '킬링타임'용 영화라 해도 마찬가지다.

우리 모두는 꿈이 반드시 이뤄지지는 않는다는 걸 알고 있다. 또 꿈을 이루지 못했다고 해서 가여운 인생이 되는 건 아니라는 것도 안다. 따라서 영화 속에서라도 억지로 꿈을 이뤄 대리만족을 느껴야 할 필요도 당연히 없다. 이 영화의 해피엔딩은 '주문하지 않은 음식에 돈을 낸 것' 같은 느낌이다.

# 행복한 인생을 사는 데 있어 꿈을 실제로 이루느냐 여부는 생각보다 중요하지 않을 수 있다. 정말 불행한 부류는 한 번도 꿈을 꿔보지 않았던 이들이지, 꿈을 이루지 못한 사람이 아니니까. 꿈의 종류와 상관없이 인생에서 꿈을 꿔 봤다는 건 그 자체로 삶에서 큰 힘이 된다.

물론 꿈이 이뤄지면 더 좋겠지만, 설혹 이뤄지지 않았다 해도 그로 인해 겪는 삶의 좌절을 냉정하게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래야 새로운 인생의 길이 또 열릴 수 있고, 그 길을 걸어갈 용기와 새로운 꿈도 생기게 된다.

이 영화 주인공 박봉남처럼 처음 가진 꿈을 끝까지 고집할 필요는 없다. 그보다는 냉정하게 현실을 바라보고, 그 속에서 보다 나은 삶을 꿈 꾸는 게 훨씬 행복한 삶을 사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꿈도 어느 정도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

"희망만을 먹고 사는 자는 굶어 죽을 것이다."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이다.



*[영화는 멘토다]의 지난 기사 전체 목록*

-이 남자는 과연 내 남편일까, 아닐까
-욕심이 없으면 성상납 거절할 수 있다?
-제주의 아름다운 하늘을 흑백으로 본다면
-'화려한 싱글'이 낫다고? 과연 그럴까
-마누라 때문에 '돌아버릴' 것 같다면
-링컨이 천당에 가고 싶지 않다고 했던 이유
-거지가 깡패보다 훨씬 더 무서운 이유
-"사랑은 아내에게, 비밀은 엄마에게"
-"나도 국민연금·TV 시청료 안 내고 싶다"
-사랑을 포기한 이들을 위한 위로
-상사가 내 아내에게 성접대를 시킨다면
-어느 날 졸지에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린다면
-자식들은 부족한 아버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왜 여성만 결혼을 통한 신분상승이 가능할까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신에게 일요일에 기도하면 무례하다?
-죽었다던 애인을 30년 만에 발견한다면
-사람과 사람 거죽만 쓴 짐승의 차이
-'찌질한' 남자라도 연애할 수 있을까
-심령술로 암을 치료해 준다며…
-가장 쓸데없는 기억 "내가 왕년에는…"
-국가의 폭력이 더 나쁘다
-남자의 복근과 엉덩이에 관한 이야기
-드디어 사랑을 찾은 베트맨, 일상으로 돌아가다
-악평 시달리는 영화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