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17.98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5월의 하느님' 처지에 놓인 박근혜 대통령

[홍찬선의 네글세상; 사자성어로 본 한국]작사월천(作四月天)

네글세상 머니투데이 홍찬선 부국장 겸 산업1부장 |입력 : 2013.04.28 05:35|조회 : 1530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고진감래(苦盡甘來) 새옹지마(塞翁之馬) 지지불태(知止不殆)... 네글자로 만들어진 사자성어는 우리 조상들의 오랜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생활의 지혜이자 인생철학이라고 할 수 있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란 말처럼 선조의 지혜는 현재와 미래를 슬기롭게 살아가는 지표가 된다. 사자성어를 통한 '네글세상'을 통해 독자 여러분과 함께 한국 경제와 사회 문화 등을 생각해본다.
일러스트=임종철
일러스트=임종철
4월(양력으로는 5월)의 하느님 노릇 하기(작사월천,作四月天)는 매우 어렵다는 말이 있다. 사람과 동식물의 소원이 엇갈리는 탓이다.

비단실을 만들어 낼 누에는 날씨가 따뜻하기를 바라지만 보리는 쌀쌀해야 잘 큰다. 나들이 가는 선남선녀(善男善女)들은 화창하기를 원하지만 모내기해야 하는 농민들은 비 내려달라고 기도한다. 누에에게 먹일 뽕잎을 따는 처녀들은 살타는 햇볕보다는 선선하게 구름 끼게 해 달라고 빈다…(作天難作四月天 蠶要溫和麥要寒 行人望晴農望雨 採桑娘子望陰天).

자신이 처한 상황에 걸 맞는 소원을 이뤄달라고 애걸복걸 해대니 모든 일을 다 할 수 있는 하느님조차 중생을 만족시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취임한 지 두 달이 막 지난 박근혜 대통령도 ‘5월의 하느님’이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창조경제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모든 국민들이 행복해지는 ‘제2 한강의 기적’을 실현하겠다고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지만 내 밥그릇이 적다고 아우성치는 사람들의 집단이기주의의 벽에 부딪쳐 있다.

정년을 60세로 연장하는 것에 대해선 아들과 아버지가 일자리를 놓고 경쟁한다는 부자(父子)-세대전쟁으로, 공휴일이 일요일일 때 평일에도 쉬도록 하는 대체휴일제는 양극화 심화로, 일감몰아주기 제한에 대해선 대기업 옥죄기로, 선행학습 금지는 학원말살로 여겨지며 강한 반대를 맞고 있다.

창조경제를 이끌어 갈 미래창조과학부 신설을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야당의 반대에 부딪치고(사전에 소통을 충분히 못했다는 비판의 여지는 있지만), 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논란’으로 대통령에 취임한 지 52일이 지난 뒤에야 겨우 내각이 출범하고, 창조경제가 시작도 하기 전에 ‘창조경제 피로증’에 걸려 있는 것도 마찬가지다.

배달민족은 평등의식이 매우 강하다. 내가 잘되는 것은 내가 잘해서 그런 것이고, 내가 어려움에 처하고 남이 잘 되는 것은 제도와 사회가 잘못됐기 때문이라고 여긴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플’ 정도니 평등보다는 질투에 가깝다. 이런 국민들을 상대로, 실타래처럼 얽힌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경제성장과 정치사회 발전을 이룩해야 하는 과제가 박 대통령에게 주어져 있다.

‘5월 하느님’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기도하는 사람들이 양보하는 일이다. 나의 소원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희망도 실현돼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고, 남의 사정에 내가 처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역지사지(易地思之)가 필요하다. 남을 배려하는 추기급인(推己及人)의 바탕 위에 이를 이끌어낼 수 있는 소통의 리더십이 절실하다.

70세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소원을 빌었다. 할머니는 “우리 두 사람 지금 이대로 행복하게 살게 해 주세요”라고 빌었고, 할아버지는 “나보다 서른 살 어린 여자와 살게 해 주세요”라고 손을 모았다. 두 사람의 소원이 모두 이뤄진 뒤 결과는? 할아버지가 100살이 됐다.

박 대통령은 지난 24일, 언론사 편집국장과의 오찬에서 이런 우스개를 했다. “편집국장과 기자가 요술램프에게 소원을 하나씩 빌었다. 기자가 먼저 ‘편히 살게 해주세요’라고 하자 아주 좋은 집에 편히 살게 됐다. 다음에 편집국장이 ‘바빠 죽겠는데 기자가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며 찾아달라고 했고 기자는 원래 자리로 돌아왔다.”

박 대통령은 편집국장과의 자리가 어색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런 우스개를 꺼냈겠지만, ‘5월의 하느님’처지에 놓인 상황의 어려움을 간접적으로 표현했을지도 모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