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0.41 688.49 1130.40
▲2.35 ▲7.11 ▲1.2
+0.11% +1.04% +0.11%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여의도 아파트 투자 1순위는?

[우리동네 '부동산 달인']<2>서울 여의도 - 김윤성 금성부동산 대표

김유경의 우리동네 '부동산 달인'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입력 : 2013.05.28 08:35|조회 : 3530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부동산 신화불패가 통했던 시절 동네마다 '부동산' '복덕방'으로 사랑방 역할을 한 중개업소들. 지금은 분양단지 상가의 절반이 중개업소일 정도로 많다. 이중에는 10년 이상 한자리에서 터줏대감 역할을 하고 있는 '동네 부동산 달인'이 있다. 머니투데이는 지역을 대표하는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대표들을 만나 단지나 해당 지역의 투자가치를 가늠해보고 지역에서 일어난 에피소드들을 통해 간접 체험해보고자 한다.
여의도 아파트 투자 1순위는?

 "등교시간에 초등학교 정문에 가보면 자동차가 즐비해요. 인천·일산·시흥 등 먼 곳에서도 옵니다. 여의도와 윤중로 두 곳이 있는데 여기 초등학교가 준사립 수준이어서죠."

 서울 여의도의 터줏대감 김윤성 금성부동산 대표(72·사진)는 강남 집값이 학군 때문에 치솟았는데 여의도 학군 역시 떨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의도를 떠나더라도 아이는 전학시키지 않으려는 경우도 있다고 귀띔했다.

김윤성 금성부동산 대표는 "여의도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한지 43년이 됐다"고 손가락을 꼽으며 활짝 웃었다. / 사진 = 김유경 기자
김윤성 금성부동산 대표는 "여의도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한지 43년이 됐다"고 손가락을 꼽으며 활짝 웃었다. / 사진 = 김유경 기자

 여의도는 개발 초창기부터 중산층이 많이 입주한 신도시로 주민들의 자부심이 강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대표의 부동산중개업은 여의도 역사와 함께했다. 사업장이 위치한 시범아파트 상가에는 30년 넘은 중개업소가 즐비하지만 이중에서도 금성부동산은 독보적이다.

 여의도는 1968년 윤중제 공사로 개발되면서 상업·금융·주거지구로 발전한 신도시다. 여의도초등학교는 1971년 11월1일에 개교했고 여의도의 첫 아파트인 시범아파트는 71년 12월에 입주했다. 금성부동산이 여의도에 터를 닦은 것은 이보다 오래된 70년 10월. 지역 내 최장수 중개업소다.

 그는 44년째 중개업을 해온 동안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김 대표는 "초기에는 아버지가 안방에 딸린 화장실을 보고 기겁해 계약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며 웃음지었다.

여의도 시범아파트 / 사진 = 김유경 기자
여의도 시범아파트 / 사진 = 김유경 기자

 그는 "여의도는 서울의 심장부로 교통망이 좋아 살기좋은 동네"라고 소개했다. 특히 재건축은 여의도에 아직 남아 있는 호재라고 말했다. 추천매물로는 재건축시 대지지분이 많아 유리한 시범아파트 79㎡(이하 전용면적)와 여의나루역에서 가까운 삼부아파트 70.7㎡, 77.7㎡ 등을 꼽았다.


 김 대표는 "시범아파트가 여러모로 좋지만 젊은 사람들은 역세권을 선호하기 때문에 환금성 측면에선 목화와 삼부아파트도 추천할 만하다"며 "다만 삼부의 경우 70.7㎡(3·5동)보다 비싼 77.7㎡(6동)를 더 선호한다"고 말했다. 6동보다 1년 먼저 지은 3·5동의 구조가 다소 불편하기 때문이란 게 그의 설명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