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0.52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남편 탈모, 아내의 격려와 칭찬 치료에 큰 도움

최성우 피부과의사회장 "심리적 위축 때문에 치료 실패하는 경우 많아"

이지현의 헬스&웰빙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입력 : 2013.05.20 09:45
폰트크기
기사공유
5월21일은 둘(2)이 만나 하나(1)가 되는 부부의 의미를 되새기는 '부부의 날'이다. 평생을 함께 마주하며 생활하는 부부는 서로의 건강을 살피고 챙기는 멘토가 되기도 한다.

최근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증가하고 있는 질환, 탈모 역시 마찬가지다. 외형적 증상이 비교적 뚜렷한 탈모의 특성상 남편과 아내는 서로 증상을 봐주고 적절한 치료와 관리를 도와주는 조력자가 될 수 있다.

이 같은 탈모 부부를 위해 대한피부과의사회는 최근 남편과 아내에게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 탈모 정보를 정리해 '부부를 위한 탈모 예방과 치료법'을 발표했다.

최성우 의사회장은 "탈모환자의 경우 외형적 모습의 변화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 쉽다"며 "심리적으로 위축돼 질환을 숨긴 채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따르다 치료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대방의 모발건강에 대한 배우자의 배려있는 관심과 치료에 대한 격려는 탈모의 조기 발견과 올바른 치료를 위한 큰 힘이 된다"고 덧붙였다.

◇남편 탈모는 남성형 탈모=남편에게 가장 많이 나타나는 탈모는 유전적 원인과 남성 호르몬 작용으로 발생하는 남성형 탈모다. 흔히 대머리라고 불린다.

남성호르몬인 5-알파환원효소 때문에 테스토스테론이 변화되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이라는 물질이 생긴다. 이 물질 때문에 머리카락이 충분히 자라지 못하고 가늘어지는 것이 남성 탈모의 특징이다.

이 때문에 남성 탈모를 확인할 때는 머리카락이 빠지는 개수를 세는 것보다는 정수리, 앞머리의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남성형 탈모는 유전적 원인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예방에 한계가 있지만 의학적 치료 효과는 좋은 편이다.

가장 기본적인 치료로는 피나스테리드 제제나 미녹시딜 제제와 같은 약물치료가 있다. 초기 탈모에는 이 같은 약물만 사용해도 탈모방지와 발모 효과를 볼 수 있다.

치료제를 선택할 땐 수많은 임상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치료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모발 생장주기를 고려했을 때 최소 6개월 이상의 치료를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아내의 격려와 달라진 모습에 대한 칭찬이 성공적인 치료에 큰 도움이 된다.

육안으로 발모효과를 확인하고 탈모의 악화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1년 이상의 꾸준한 치료가 필수다.

◇스트레스 심한 남편, 원형 탈모 위험 높아=사회생활을 하는 남편의 경우 직장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원형의 구멍이 생기는 원형 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처음에는 한 두 곳에서 시작되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전체 두피로 확산되기도 한다.

원형 탈모의 발병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다. 하지만 정신적 충격, 심리적인 스트레스 외에 면역체계 이상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발생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치료 또한 매우 어렵고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재발이 쉬워 처음 발생했을 때부터 피부과를 찾아 정확히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

남편에게 탈모가 생기면 아내는 탈모방지 샴푸나 토닉부터 찾는 경우가 많다. 원형 탈모치료에는 탈모방지 샴푸나 두피마사지 등은 효과가 미미하다. 탈모 부위에 1~4주 간격으로 직접 주사를 맞는 등 피부과 치료가 가장 효과적이다.

◇출산 2~4개월 후 급격히 머리 빠져도 안심해야=출산한 아내는 출산 후 2~4개월 후에 급격하게 머리카락이 빠지는 휴지기 탈모를 경험할 수 있다.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호르몬 변화로 빠져야 할 머리카락이 빠지지 않고 있다가 출산 후 한 번에 빠지면서 탈모 증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보통 출산 후 한두 달 정도 머리가 계속 빠지다가 두 달 정도가 지나면 새 머리가 나온다. 원래 탈모가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수개월이 지난 후 본인 스스로 만족을 느낄 정도로 회복된다.

출산 이후 여성은 출산으로 인한 몸의 변화와 힘든 육아로 민감해지기 쉬운 시기다. 이 때문에 머리카락이 빠지는 증상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 쉽다.

이 경우 남편이 먼저 머리가 빠지는 증상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곧 회복돼 머리가 다시 날 것이라고 격려를 해 주는 것이 좋다.

◇염색약, 파마약 때문에 탈모? "원인 아냐"=중년 여성의 경우 폐경기에 접어들면 여성 호르몬 분비 감소로 탈모를 경험하게 된다.

여성형 탈모도 남성형 탈모와 마찬가지로 두피 앞부분과 정수리 부위 모발이 점차 힘이 없어지면서 가늘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남성형 탈모와 달리 앞머리 이마 선이 뒤로 후퇴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여성형 탈모는 남성형 탈모에 비해 치료가 어려운 편이지만 조기에 치료하면 진행을 늦추고 발모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여성형 탈모는 주로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 제제 등을 통해 치료하게 된다. 바르는 것을 중지하면 치료효과가 사라지므로 꾸준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부 중년 여성의 경우 잦은 염색과 파마 때문에 탈모가 일어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염색약이나 파마약 때문에 탈모가 발생하지는 않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