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중국 역사상 '10대 부호'의 으뜸은···

[김영수의 궁시파차이(恭喜發財)]<2회>중국 역대 갑부들 이야기

김영수의 궁시파차이(恭喜發財) 머니투데이 김영수 사학자(史記 전문가) |입력 : 2013.06.18 06:00|조회 : 1414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외국인 최초 중국 사마천학회 정회원으로 20여년간 사마천의 고향인 섬서성을 비롯해 중국을 120여차례 방문해 현장의 땀으로 역사를 정리하는 사기(史記)전문가 김영수씨(전 영산 원불교대학 교수)가 21세기 세계 초강대국으로 성장하는 중국의 역사 속 경제 이야기를 ‘궁시파차이(恭喜發財: 돈 많이 버세요)’로 풀어간다.
중국 역사상 '10대 부호'의 으뜸은···
육신은 사회주의, 영혼은 자본주의라는 소리를 듣는 중국인의 경제관념은 수천 년 역사를 자랑한다. 신석기 시대에 이미 조개껍데기 따위를 화폐 대용으로 사용했고, 금속 화폐의 역사만도 2500년을 상회한다. 따라서 역사적으로 엄청난 부를 축적한 갑부들에 대한 관심도 상당히 높았다. ‘화식열전’에 보이는 부자들 이야기에 앞서 역대 10대 갑부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넘어간다.

재부를 절대적 가치로 삼았을 때 유근(劉瑾), 화신, 송자문(宋子文), 오병감(伍秉鑒), 등통(鄧通), 양기(梁冀), 여불위(呂不韋), 석숭(石崇), 심만삼(沈萬三), 범려 등이 최고 갑부로 꼽히는데 이들의 치부 내력을 간략하게 소개한다.

1. 유근 : 16세기 초 명나라의 거물급 환관이다. 그의 치부는 대부분 뇌물이었다. 뇌물로 받아 챙긴 돈만 황금 33만kg(약 8800만돈), 백은 805만kg에 이른다. 이자성이 북경에 진입하여 숭정제 1년 동안의 재정수입을 조사해 보니 백은 20만kg이었다. 그러니 이 자가 챙긴 뇌물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조차 하기 힘들다.

2. 화신 : 18세기 청나라 건륭제 연간의 거물급 탐관오리다. 다른 행적은 말할 것 없이 가경제가 즉위하여 이 자의 재산을 조사해보니 건륭제 전성기 18년 동안 전국에서 거두어들인 조세수입과 맞먹었다. 그러니 ‘화신이 쓰러지자 가경이 배불리 먹었다’는 세간의 말이 하나 틀리지 않았다.

3. 송자문 : 중화민국 연간의 유명한 집안 송씨 집안 출신 송자문은 중화민국 재정부장으로 있는 동안 미국의 군수물자 지원을 책임졌는데, 그 재산이 당시 첫손가락에 꼽혔다. 주로 횡령 따위로 배를 불렸다.

4. 오병감 : 상호명 오호관(伍浩官). 청나라 광동 13행 이화행(怡和行)의 행주였다. 영국 동인도 회사로부터 아편을 밀수하여 치부했다. 1834년 재산이 2600만원이었다고 하는데, 서방의 학자들은 그를 두고 “세계에서 가장 큰 상업 자본이자 천하제일의 대갑부”라 불렀다. 1843년 청 정부가 ‘난징조약’에 따라 300만원의 외채를 상환하려 했을 때 오병감은 혼자서 100만원을 떠안을 정도였다.

5. 등통 : 서한 문제 때 총애를 받은 자로 문제와의 특수한 관계를 이용하여 주전업을 농단했다. 동광을 개발하고 이른바 ‘등통전’을 사사로이 주조하여 천하의 갑부가 되었다. 문제의 아들 경제가 즉위하면서 총애를 잃고 재산은 몰수당하고 끼니를 걱정할 정도로 구차하게 살다 죽었다.

6. 양기 : 동한 시대의 외척으로 두 누이가 황후가 되어 권세를 누렸다. 양기는 이 권세를 이용하여 재산을 긁어모으고 심지어 황제까지 독살하여 ‘발호장군’이란 별명을 얻었다. 환제 때 재산을 몰수당했는데 재산이 30억(냥?)을 넘었다.

7. 여불위 : 전국시기 위나라의 대상인으로 싼 물건을 비싸게 팔아 천금을 모았다고 한다. 여불위의 일생 사업에서 가장 큰 성공은 뭐니뭐니해도 보잘 것 없던 진나라 공자 이인(자초)에게 투자하여 왕으로 즉위시킨 일이다. 이로써 그는 상인에서 정치로의 역사적 전환을 성공적으로 실현했다. 진시황이 그의 사생아라는 설도 있다.

8. 석숭 : 서진 시대의 저명한 부자로 그 재산은 형주자사로 재임할 당시 주변의 객상들로부터 긁어모은 것이다. 그의 부를 둘러싼 가장 전형적인 고사라면 진 무제의 외삼촌 왕개와 부를 다투어 승리한 것인데, “부가 나라에 맞설 만하다”는 말이 과장이 아니다. 부를 밖으로 드러내지 말라는 교훈을 소홀히 했다가 끝내는 기생 녹주 때문에 가산을 탕진하고 객사했다.

9. 심만삼 : 이름이 부(富)였다. 원나라 말기 명나라 초기의 강남 갑부로 주원장이 남경성을 수리하는데 무려 3분의1 비용을 개인이 부담했다. 그 손자가 남옥 사건에 연루되어 운남으로 쫓겨나 군대에 편입되고 재산은 몰수당했다. 그의 재산은 주로 해상무역을 통해 치부한 것으로 역사상 가장 이른 국제무역상일 것이다.

10. 범려 : 도주공(陶朱公)으로 불리는 춘추시대의 명인이다. 월왕 구천을 도와 오나라를 멸망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역사상 정치를 버리고 상업에 종사하여 크게 치부한 인물의 전형일 것이다. 이 때문에 상인의 조상에서 상업의 신으로까지 추앙받고 있다. 에 따르면 19년 동안 세 차례나 돈을 모았는데 매번 억만금에 이르렀다고 한다. 중국 10대 부호의 으뜸으로 손색이 없을 것이다.

“돈은 사람을 변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본질(본성)을 드러내게 하는 것이다.”

상인으로 정치적 투기에 성공하여 돈과 권력을 동시에 쥐었던 여불위(왼쪽)와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하여 상인의 신으로 추앙받고 있는 범려.
상인으로 정치적 투기에 성공하여 돈과 권력을 동시에 쥐었던 여불위(왼쪽)와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하여 상인의 신으로 추앙받고 있는 범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