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더벨]피씨디렉트 소액주주, 주주명부 열람 가처분 신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더벨]피씨디렉트 소액주주, 주주명부 열람 가처분 신청

머니투데이 더벨
  • 권일운 기자
  • 2013.06.25 13: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소액주주들의 공정한 의결권 행사를 위해 절실"

더벨|이 기사는 06월25일(11:38)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피씨디렉트 (4,870원 상승115 2.4%) 임시 주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선 소액주주 신성훈씨가 주주명부 열람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다.

피씨디렉트 지분 4.13%(15만 9354주)를 보유한 신성훈씨는 오는 2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2012년 말 기준 피씨디렉트의 주주명부 열람과 등사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씨는 이에 앞서 25일자로 피씨디렉트에 주주명부 열람을 요청하는 내용의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상법 제 396조 1항은 회사의 본점 또는 한국예탁결제원의 각 영업소에 주주명부를 비치하도록 정하고 있다. 2항은 주주가 영업시간 내 언제든 주주명부의 열람 또는 등사를 청구할 수 있도록 규정해 놓았다. 신 씨는 이를 토대로 피씨디렉트와 한국예탁결제원에 주주명부 열람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신 씨는 "피씨디렉트의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소액주주들의 공정한 의결권 행사를 위해 주주명부 열람이 절실하다"며 "수 차례 주주명부 등사와 열람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탓에 가처분신청을 제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신 씨는 이어 "상법에 따르면 주주명부 열람과 등사를 요구하기 위한 자격과 보유 주식수는 무관하다"며 장소와 시간에 일정한 제한을 두는 것 외에는 주주명부 열람과 등사에 별다른 제한이 없는 만큼 피씨디렉트는 주주명부 열람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씨는 지난 6월21일 서울중앙지법에 피씨디렉트의 정관변경과 등기이사 및 감사 해임, 신규 등기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을 위해 주주총회 소집허가 신청서를 접수한 상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