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강렬한 여름자외선, 눈과 두피에도 '적'

[이지현의 헬스&웰빙]여름 건강 위협하는 자외선

이지현의 헬스&웰빙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입력 : 2013.07.06 07:50|조회 : 10233
폰트크기
기사공유
여름철 외출 시 가장 신경 쓰이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자외선'이다. 특히 올해의 경우 폭우와 무더위가 반복되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예년 장마철과 달리 자외선이 강한 날이 많다.

비타민D 합성을 위해 적당한 양의 태양빛은 필수지만 여름철 눈과 피부 건강을 위해선 태양을 피하려는 노력 역시 필요하다.

◇화끈화끈 일광화상, 하얀 피부는 더 위험=여름철 햇빛에 과도하게 노출 되면 피부에 염증반응이 일어나면서 붉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나는 일광화상을 입기 쉽다.

자외선 화상이라고도 불리는 일광화상은 강도 높은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는 여름에 잘 발생한다.

일광화상은 대개 햇빛에 노출된 지 4~6시간이 지나면 발생하기 시작한다. 이후 12~24시간에 최고조에 도달한다.

가장 먼저 나타나는 증상은 햇빛에 노출된 부위가 붉어지는 것이다. 이후 피부가 부풀어 오르며 뜨끈뜨끈한 열기가 계속 된다.

화끈거리거나 가려운 느낌이 들고 증상이 심할 경우 물집이 생긴 후 껍질이 벗겨진다. 몸이 덜덜 떨리는 오한, 발열 등의 전신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이 같은 증상은 최소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일광화상 증상은 노출된 자외선의 강도가 높고 노출시간이 오래될수록 심해진다. 피부가 흰 사람일수록 일광화상을 입기 쉽다.

자외선은 이 같은 일광화상 뿐 아니라 피부에 검은 반점을 생기게 하고 주름살을 유발하며 피부암을 증가시킨다.

정진호 서울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는 "어릴 때부터 자외선이 피부손상을 초래해 피부를 점점 늙게 만들고 있다"며 "우리 피부는 태어나면서부터 바로 늙기 시작하는 데 자외선이 매우 중요한 노화의 유발인자"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피부노화는 햇빛만 피하면 80~90% 예방이 가능하다.

몇몇 종류의 피부암은 일생동안 받은 자외선 총량이나 얼마나 심하게 자외선을 받았는지와 깊은 관련이 있다. 18세 이전 청소년기엔 평생 받는 자외선 양의 1/3을 받는 만큼 어렸을 때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자외선 눈건강도 위협=눈은 피부만큼 자외선에 취약하다. 여름철 강한 자외선 노출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안질환은 '광각막염'이다. 각막 상피 세포에 일시적으로 화상 증상이 나타나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화상을 입은 순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반나절 정도가 지나면 통증이 느껴지고 시야가 흐려지며 이물감, 눈물, 충혈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을 그대로 둘 경우 각막 궤양 등의 합병증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만약 자외선에 노출된 후 눈에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자외선을 피할 수 있는 실내로 자리를 옮기고 차가운 물을 적신 수건 등으로 냉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되도록 눈을 깜빡이지 말고 눈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콘택트렌즈 사용은 피해야 한다.

김진국 비앤빛 강남밝은세상 안과 원장은 "광각막염의 경우 3일 정도 안정을 취하면 증상이 호전된다"며 "만약 불편함이 계속될 경우 전문의 상담을 통해 소염제와 안 연고를 처방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눈 화상을 미리 막기 위해선 외출을 할 땐 눈을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선글라스나 모자 등을 착용해야 한다.

◇두피와 모발 건강도 꼼꼼히 챙겨야=자외선 차단에서 쉽게 놓치는 부위가 바로 두피와 모발이다. 두피는 자외선을 가장 직접적으로 쬐는 부위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피부와 마찬가지로 화상을 입을 수 있다.

또 두피가 건조한 경우 염증이 생기기 쉽고 탈모로 발전될 수 있다. 여름을 지나 가을이 되면 탈모 환자가 부쩍 늘어나는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

모발 역시 마찬가지이다. 강한 자외선은 모발의 케라틴 단백질과 멜라닌 색소를 파괴시켜 모발이 푸석푸석해지면서 약해지고 탈색이 될 수 있다.

특히 여름철엔 날씨가 덥다고 머리를 감은 후 완전히 말리지 않고 외출을 하기 쉬운데 이 경우 수분이 자외선을 빠르게 흡수해 두피와 모발이 심한 자극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땀을 흘린 경우 땀이 마르기 전 샴푸를 하는 것이 좋고 야외수영장이나 해수욕장을 찾을 경우 모자를 써 두피와 모발을 보호해야 한다.

피부나 안구의 경우 손상되면 바로 증상이 나타나지만 머리카락은 증상이 즉각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만큼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

외출 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모발 제품을 발라 보호해주고 양산이나 모자를 이용해 햇빛이 직접 내리쬐는 것을 막아야 한다.

두피가 가렵거나 화상 증상이 의심될 경우 피부과를 찾아 두피 스케일링을 받거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