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설업계 숨통조이는 '1.4조'…"정부 구원 절실"

[전병윤의 건설 '돈맥' 짚기]

전병윤의 건설 '돈맥'짚기 머니투데이 전병윤 기자 |입력 : 2013.07.08 05:35|조회 : 6321
폰트크기
기사공유
건설업계 숨통조이는 '1.4조'…"정부 구원 절실"
 채권시장을 통한 자금조달 루트가 막혀버린 신용등급 'A-'이하 건설기업이 연말까지 돌아올 1조4000여억원 규모의 회사채 상환에 비상이 걸렸다.

 해당 건설업체들은 비업무용 자산을 매각하는 등 현금을 확보하는데 주력하며 회사채 상환에 대응할 방침이지만, 금융시장의 외면과 업황의 장기 침체로 점점 한계에 몰리고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이 때문에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업의 구조조정을 유도하는 한편, 일시적 자금난 해소를 위한 정부의 유동성 지원책이 서둘러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8일 건설·채권시장에 따르면 올해 만기되는 건설기업의 무보증 회사채는 총 2조8657억원이다. 이중 신용등급 A- 이하 건설기업의 올해 회사채 만기 규모는 전체의 49%인 1조4057억원이다.

 통상 기업들은 회사채 만기 시점에 채권을 새로 발행한 뒤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갚는 차환발행을 시도한다. 하지만 금융시장이 극동건설과 STX건설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로 타격을 입자 A- 건설기업들의 회사채마저 눈길을 주지 않으면서 차환발행이 막혀버렸다. 현재로선 만기 시점에 상환 리스크에 직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A-이하 건설기업들은 회사채 발행이 불가능하다는 전제를 깔고 상환할 궁리를 모색해야 한다. 건설기업들이 고속도로나 항만 등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지분을 팔아 현금화하거나 사옥을 비롯한 부동산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도 이런 취지다.

 자산 매각은 시일이 걸리는 반면 자금 상환 압박은 줄줄이 이어진다. 두산건설 (2,185원 상승45 2.1%)(BBB+·이하 신용등급)은 7월 900억원, 8월 502억원, 9월 400억원, 10월300억원, 11월 400억원, 12월 1150억원 등 매달 회사채를 갚아 나가야 한다. 두산건설은 올해 그룹으로부터 대규모 지원을 받으면서 상환 부담을 덜었지만 앞으로 자구노력을 지속해야 내년 3600억원의 회사채를 갚는데 수월할 수 있다.

 코오롱글로벌 (8,220원 상승30 -0.4%)(BBB)은 8월과 9월에 각각 700억원, 1155억원 등 올해 1855억원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한다. 이수건설(BBB)도 다음달 회사채 300억원 상환에 대비해야 한다.

 한라건설 (5,760원 상승400 7.5%)(BBB+)과 한신공영 (19,000원 상승50 -0.3%)(BBB+)은 연말까지 회사채를 갚으려면 각각 1100억원, 55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야 하고 계룡건설 (25,100원 상승1050 4.4%)산업(BBB+)도 9월 이후부터 총 1350억원의 회사채 상환을 준비해야 한다. 동부건설 (9,000원 상승150 1.7%)(BBB)은 올 9월과 12월 각각 700억원, 150억원의 회사채 만기를 맞는다.

 신용평가업계 한 관계자는 "미분양아파트를 할인해 현금을 확보할 순 있지만 손실로 확정되면서 재무구조를 악화시켜 추가적인 신용등급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견 건설기업들의 단기성 차입금 비중이 크게 늘고 있어 상시적인 유동성 위험을 가중시킬 수 있다. 김기필 나이스신용평가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BBB급 건설기업의 유동성 차입금 비중이 증가 추세를 보였다"며 "건설산업에 대한 금융시장 경색 탓에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며 회사채를 포함한 장기성 자금보다 단기성 차입금을 많이 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는 업체들에겐 정부의 지원책이 시급하다는 의견이다. 건설업계 신용분석 관계자는 "정부가 회사채신속인수제나 채권안정펀드 등을 통해 취약업종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돕는 방안이 실시되면 자금난에 처한 건설기업에겐 가뭄에 단비 같은 역할이 될 것"이라며 "다만 구조조정을 유도해야 하는 한계기업들을 솎아낼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