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 발족…국가표준 만든다

머니투데이 성연광 기자 |입력 : 2013.07.05 10:09|조회 : 5082
폰트크기
기사공유
미래창조과학부는 국내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의 의견을 반영한 사물인터넷 국가 표준 개발과 글로벌 표준화 선도를 위해 5일 오전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IoT/M2M)이란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에 정보를 교류하고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인프라 및 서비스 기술을 말한다.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는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삼성SDS, 모다정보통신, 엔텔스, 엑스톤 등 사물인터넷 분야의 대·중소기업 13개 업체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전자부품연구원(KETI), 지능형전력망협회 등 관련 공공기관 및 학계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협의회는 표준 및 산업 활성화에 대한 자문역할을 수행하는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요구사항, 구조, 프로토콜의 3개 기술위원회로 조직을 구성했다.

미래부는'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를 통해 제품 개발비용 상승 등 국내 표준 부재로 인한 문제점 해소를 위해 사물인터넷 분야 국가 표준개발을 추진하고, 국제표준화기구(oneM2M, ITU-T 등)에서 국내 기술이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기 위한 표준화 활동지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래부 김정태 지능통신정책과장은 "국내 사물인터넷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 표준화 선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오늘 출범한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가 국내 표준화를 촉진하고 국내 우수한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제정되는데, 구심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미래부는 국내 사물인터넷 산업 활성화 측면에서 산업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국가 표준개발을 촉진하고, 국제표준화기구에서 국내 표준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