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정부 코넥스 활성화 노력..기업들 반응은?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김성호 기자 |입력 : 2013.08.11 14:54
폰트크기
기사공유
"예탁금 기준 낮춘다고 뭐가 달라지는 게 있을까요. 그냥 시장 논리에 맞기면 될 것을.."(A코넥스 상장기업 대표). 최근 코넥스시장 예탁금 축소 문제를 놓고, 총리실과 금융위원회가 설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한 코넥스 상장기업 대표가 꺼내놓은 말이다.

지난 7월 1일 문을 연 코넥스시장은 거래량 부진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거래소가 거래량의 숨통을 틔어보고자 합동 IR(기업설명회)까지 열었지만 효과는 크지 않다.

실제, 개장 후 일평균 거래대금이 4억원 수준이었던 코넥스시장은 18일 합동 IR 이후 일주일 가량 거래대금이 30%가량 늘었지만 최근 들어 2~5억원대를 기록하며 예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그나마도, 일부 종목에 거래가 편중돼 있어 벌써부터 코넥스시장의 존폐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결국, 정홍원 국무총리가 현재 3억원인 개인투자자의 예탁금 기준을 낮춰 거래 활성화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극약 처방을 통해서라도 시장부터 활성화시키고 장기적인 육성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의 주장에 곧바로 금융위가 코넥스시장의 특수성을 근거로 반대의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지만 최근 여당이 코넥스 상장기업들에 대한 세제지원을 언급한 것을 비롯해 거물급 인사들이 잇따라 코넥스 활성화를 주장하고 나서 머쓱해진 모습이다.

이처럼 정부가 코넥스시장 살리기에 펄을 걷어붙이고 나선 가운데 정작 해당 기업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정부가 코넥스시장 활성화에 적극 나서는 것이 기업입장에서 반가운 일이지만 당초 개인투자자를 겨냥한 시장도 아닌데, 갑작스레 개인투자자들을 통해 시장을 살리겠다는 주장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

한 코넥스 상장기업 대표는 "개인들의 시장 참여 욕구가 강해 예탁금을 감소하는 것이면 모를까, 개인들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시장에 무턱대고 진입장벽을 낮춰주는 것은 또 다른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며 "자칫 투자자들이 손실이라도 보게되면 기업입장에서 이미지 훼손과 더불어 민원 상담에 오히려 골치만 더 아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상장기업 대표 역시 "시장이 열린지 이제 한달 좀 넘었는데, 기업보다 정부가 오히려 더 서두르는 모습"이라며 "시장 논리에 따라 기업과 투자자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길잡이 역할이 필요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