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기로에 선 중견기업, 장기 전략 마련 할 때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송정훈 기자 |입력 : 2013.09.03 07: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장클릭]기로에 선 중견기업, 장기 전략 마련 할 때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지만, 일할 맛이 난다."

최근 만난 대다수 중견기업대표들의 얼굴이 환하다. 정부가 중견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 중견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어서다.

그 시발점은 지난 29일 박근혜 대통령과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의 오찬 간담회다.중견기업계는 그 동안 정부가 검토한 중견기업 지원책에 비해 다소 진전된 지원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박 대통령이 중견기업 회장단과 첫 간담회에서 지원 확대를 약속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이 중견기업계가 줄기차게 요구했던 R&D(연구개발)와 세제 혜택 지원 확대 방침을 직접 언급해 이 부분에서 지원이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 동안 세수 감소를 우려해 시종일간 R&D나 세제 혜택 지원 확대에 부정적이던 기획재정부도 기존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서 지원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중견기업 한 대표는 "과거 전례를 감안할 때 대통령이 회장단을 만나 직접 통큰 지원을 약속한 만큼 뭔가 새로운 것을 내놓을 것""이라며 "기획재정부도 이제는 더 이상 세수 감소에 따른 재정건전성 악화 논리를 내세워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실 정부가 중견기업 육성에 관심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해 2월 이 대통령이 중견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진 게 대표적이다. 이후 이명박 정부는 지난해 5월 지식경제부 산하에 중견기업 정책을 전담하는 중견기업국을 신설했다. 이 후 8월에는 글로벌 중견기업 3000개 이상을 육성하는 중견기업 3000+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중견기업 육성에 나섰다.

2005년 노무현 정부는 독일의 히든챔피언 모델을 벤치마킹해 중견기업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중견기업 개념조차 모호했던 당시 전체 기업의 0.4%에 불과한 중견기업을 집중 육성한다는 게 주된 골자였다.

이에 대해 중견기업연합회 고위 관계자는 "2005년과 2012년 정권차원에서 중견기업 정책에 관심을 기울였지만, 정권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정책은 동력을 잃고 가시적인 결과로 이어지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박 대통령의 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를 계기로 중견기업 정책이 새로운 변곡점을 맞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술 경쟁력을 갖춘 중견기업을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 시킬 수 있느냐를 결정할 중요한 기로에 섰다는 얘기다. 이제는 정부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속가능한 중견기업 육성 전략을 마련할 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