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톱스타A 매니저, 예비장모 만났더니…

[직딩블루스]부러움 받던 기획사 실장, 결혼 앞두고 터진 '소문'에…

직딩블루스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입력 : 2013.09.08 07:00|조회 : 71237
폰트크기
기사공유
국내를 대표하는 A연예기획사에 다니는 김진호(34,가명) 실장은 결혼 전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할 때마다 어디서든 '스타' 대접을 받았다.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연예계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고 싶은 사람들이 김 실장 주변에 자연스럽게 모여들어서다.

"혹시 그 소문 진짜예요?"라는 질문이 나오면 김 실장은 자신도 모르게 어깨에 힘이 들어갔다. 물론 여자 친구 역시 이런 김 실장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곤 했다. 지금은 대중화된 증권가 '찌라시'도 김 실장의 단골 레파토리였다.

얼마전까지만해도 '딴딴라'라며 경외시되던 연예계가 한류 바람을 타고 하나의 산업으로 우뚝 서면서 업계 종사자들의 자부심도 높아졌다. 김 실장의 여자 친구 역시 "애인은 무슨 일 해"라는 친구들의 질문에 아무런 꺼리낌없이, 아니 오히려 자랑스럽게 "응, 연예기획사에 다녀"라고 말했다.

김 실장과 여자친구는 그렇게 알콩달콩 사랑을 키웠고 마침내 결혼 날짜를 잡았다. 문제는 그 다음부터였다. 막상 결혼 날짜를 잡으니 여자 친구의 친구들이 이전과는 180도 다른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매일 예쁜 여자 연예인만 보면 니가 성에 차겠어", "바람나지 않을까 단속 잘해야겠다", "밤샘 촬영 때는 차에서 같이 있는 거 아냐" 등 연예계 종사자에 대한 색안경을 낀 발언들을 쏟아냈던 것.

여자 친구 부모님께 첫 인사를 드리는 자리에서 예비 장인 장모가 보인 반응은 김 실장을 더욱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예비장모는 "혹시 자네 외박을 많이 하나?"며 조심스럽게 물었고 예비장인 역시 "자네가 키웠다는 그 가수의 인기가 떨어지면 회사도 위험한 거 아닌가?"라며 예비 사위의 미래를 걱정하기도 했다.

이날 '압권'은 얼마전 터졌던 연예 기획사 사장의 연습생 성추행 사건이 화두에 오른 것이다. 예비장인은 "뉴스를 보니 연예 기획사에서 안좋은 사고가 났던데..."라며 말을 꺼냈다.

김 실장의 등줄기엔 땀이 흘렀다. 김 실장은 "그건 일부 기획사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씀을 드렸지만, 이미 방안의 공기는 무거워질 데로 무거워진 상태였다. 연예계의 각종 스캔들과 사건사고들이 신문을 장식하면, 비단 김 실장 뿐 아니라 연예계 종사자들에겐 '너도 그런 것 아냐'라는 따가운 시선이 쏟아지는 것이 현실이다.

김 실장은 가만히 있을 순 없었다. 밤새워 여자친구의 부모님에게 현재 엔터 업계의 현황 및 자신의 역할에 대한 장문의 글을 써서 보냈다. 연예인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관리하는 사람은 로드 매니저고 자신은 연예인들의 작품 선정 및 브랜드 컨설팅 역할을 한다는 점까지 세세하게 설명을 드렸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 승낙은 받았지만, "'딴따라'라는 소리 듣지 않게 노력하게"라는 예비장인의 그날 마지막 말은 여전히 가슴에 묵직하게 남아 있다.

몇 달 뒤 열린 김 실장의 결혼식은 어떤 결혼식 보다도 눈부시고 화려했다. A 기획사의 연예인이 총 출동해 마치 연말 시상식을 방불케 했다. 간판스타가 직접 식장에서 김 실장의 장인장모 손을 잡고 "김 실장을 믿어달라"고 당부했다는 일화는 두고두고 업계에 회자된다.

김 실장이 자신의 결혼식에 화려한 스타들을 대동한 것은 아마도 처갓집 식구들에게 엔터업계의 화려한 면을 보여주고자 하는 '오기'도 있었을 것이다. 엔터업계 종사자들 입장에선 여전히 사람들에게 '흥미거리'나 '재밋거리'로만 인식되는 것이 못내 아쉽기만 하다.


톱스타A 매니저, 예비장모 만났더니…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