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세종씨날]불법주차, 청사 안에서 바깥으로 '이동'

세종씨날 머니투데이 세종=박재범 기자 |입력 : 2013.09.09 14:19|조회 : 14667
폰트크기
기사공유
▲세종정부청사 내 차량들이 건물옆 통행료에 불법주차한 지난 7월의 모습. 세종청사관리사무소는 차 앞유리에 노란 스티커를 붙이는 단속을 벌이다 한발 물러섰다.
▲세종정부청사 내 차량들이 건물옆 통행료에 불법주차한 지난 7월의 모습. 세종청사관리사무소는 차 앞유리에 노란 스티커를 붙이는 단속을 벌이다 한발 물러섰다.

세종청사 주차전쟁이 2라운드로 접어들었다. '1차 대전' 때 패배(?)하며 한발 물러섰던 세종청사 관리사무소가 전열을 가다듬고 공세에 나선 것.

세종청사의 주차난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지상 6~7층 규모로 용처럼 길게 청사건물을 지었지만 지하 주차장은 단 한 층뿐이다. 지상 주차장도 태부족이다. 직원수가 1000명에 달하는 기획재정부 건물의 공식 주차공간은 100대 정도에 불과하다.

공무원들은 고육지책으로 공간을 찾아 차를 들이밀었다. 이중주차를 말할 것도 없이 3중 주차는 물론 틈만 보이면 차를 댔다. 그렇다보니 기재부 청사를 비롯 청사 건물은 '자동차 바다' 위에 떠 있는 섬과 같았다. 통행구역이 주차공간으로 변질되면서 바닥재 파손 등 금전적 문제까지 발생했다.

결국 청사관리소는 '주자 전쟁'에 나섰다. 7월 시작된 '1차 대전'이었다. 불법 주차한 차량에 노란 스티커를 차 앞 유리 전면에 붙이기 시작한 것. 강한 단속에 불법주차가 줄어들 것이란 예상은 빗나갔다. "대안없이 단속만 하면 되냐"는 반발에 단속은 1주일만에 유야무야됐다.

그로부터 한달 남짓 흐른 9월, 청사관리사무소는 2차 대전에 돌입했다. 1차 대전이 강력 단속이었다면 2차 대전은 원천 금지다. 불법주차의 여지를 두지 않도록 원천 봉쇄한다.

청사 내로 들어올 수 있는 자동차 수를 정해놓고 그 수를 넘으면 아예 입차를 막는 방식이다. 공급이 수요에 비해 많지 않다보니 불법주차를 할 상황도 발생하지 않는다. 청사 내 불법 주차는 사라졌고 주차 환경, 청사 주위 환경도 산뜻해졌다.
▲세종정부청사 외부 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했다. 세종청사관리사무소가 청사내 불법주차를 막기 위해 수용 규모를 넘는 차량의 입차를 막은 결과다.
▲세종정부청사 외부 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했다. 세종청사관리사무소가 청사내 불법주차를 막기 위해 수용 규모를 넘는 차량의 입차를 막은 결과다.

하지만 곳곳에서 볼멘소리가 나온다. 출근 차량이 몰리는 8시10분 전후로 대혼란이다. '만차'여서 들어갈 수 없다는 청사관리사무소 직원과 공간이 남는데 왜 못 들어가냐는 공무원간 말다툼도 종종 목격된다.

무거운 짐을 실은 차가 '잠깐만' 들어가자고 탄력적 대응을 요구하면 '원칙은 원칙'이라는 답이 돌아온다. 입차 차량 숫자가 정확히 파악되는 게 아니라 직원들이 '알아서' 계산하는 것이어서 간혹 청사내 주차공간이 텅 비어있는 기현상이 목격되기도 한다.

더 큰 문제는 근본 해결책이 없다는 것. 주변 주차 공간이 부족하다보니 도로 주변 갓길 주차를 하는 이들도 적잖다. 중앙부처 공무원은 "청사내 불법 주차에서 청사밖 불법 주차로 바뀐 것 뿐"이라고 토로했다.

실제 청사관리사무소가 청사 외부 갓길 불법 주차까지 손대진 않는다. 그렇다보니 청사 주변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고 이번엔 세종청사가 아닌 세종시가 나섰다. 불법주차를 단속하겠다며 현수막까지 내걸었다. 청사 안팎에 단속만 있을 뿐 주차난에 대한 고민은 없는 세종시다.
▲세종청사관리사무소의 청사내 불법주차 단속으로 청사밖 도로의 불법 주차가 극심해지자 이번엔 세종시가 단속에 나서겠다며 선전포고를 했다.
▲세종청사관리사무소의 청사내 불법주차 단속으로 청사밖 도로의 불법 주차가 극심해지자 이번엔 세종시가 단속에 나서겠다며 선전포고를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