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단국대 박물관, 퇴계 이황 등 조선시대 대표 철학자 유물 전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단국대 박물관, 퇴계 이황 등 조선시대 대표 철학자 유물 전시

머니투데이 대학경제
  • 김동홍 기자
  • 2013.09.12 15: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연민 이가원 선생. 사진제공=단국대학교
퇴계 이황, 성호 이익, 다산 정약용, 연암 박지원, 추사 김정희, 초정 박제가 등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성리학자와 실학자들의 삶과 정신을 엿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관장 정영호)은 오는 13일부터 석주선기념박물관 제2전시실에서 ‘연민 이가원 선생이 만난 선비들’을 주제로 특별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은 우리나라 한학과 국문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연민 이가원 선생이 생전 단국대에 기증한 2만 5천여 점의 유물 가운데 학술적으로 가치가 높은 유물을 선별해 열린다.

대표적으로 전시되는 유물은 퇴계 이황의 친필 글씨와 그림, 미수 허목의 그림과 인장, 성호 이익의 '곽우록(藿憂錄)',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 친필본과 그림, 초정 박제가의 '정유각집(貞?閣集)' 친필본, 다산 정약용의 '여유당집(與猶堂集)' 가장본(家藏本), 추사 김정희의 글씨와 그림, 인장 등 조선시대 성리학과 실학사상을 대표하는 선비들과 관련된 유물이다.

특히 이번에 공개되는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 정약용의 '여유당집(與猶堂集)' 등은 국내에서 몇 개 남아있지 않은 친필저서로 문집과 시집의 형태적 특징과 내용을 연구하는데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는다. 또한 박제가의 '정유각집(貞?閣集)'은 박제가의 문집과 시집가운데 남아있는 유일한 친필본으로 높은 학술적 가치를 지닌다.

한편, 석주선기념박물관은 특별전과 함께 13일 오후 3시부터 유물을 기증한 우리나라 한문학 연구의 태두인 이가원 선생의 생애와 학문세계를 조명하는 학술강연회를 연다.

연민 이가원 선생은 1917년 4월 6일 퇴계 선생의 14대손으로 안동 도산에서 출생하였으며 단국대 석좌교수를 지냈다. 또 단국대 동양학연구소에서 세계 최대 한자사전인 '한한대사전(漢韓大辭典)' 편찬을 주도하는 등 국학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지난 1982년에는 한문학 연구의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훈하였으며 도산서원장, 퇴계학연구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이밖에 성곡학술상(1987), 용재학술상(1997), 춘강학술상(1997) 등을 수상하였고 1997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에 피선되었다.

특별전 전시기간은 11월 2일(화)까지이며 관람시간은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이다.(입장료는 무료, 추석연휴기간 휴무)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