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내년 8월 우편번호 6자리서 5자리로 바뀐다

국가기초구역번호를 새우편번호로 사용예정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입력 : 2013.11.24 11:00|조회 : 6041
폰트크기
기사공유
새우편번호 예시 / 자료제공=우정사업본부
새우편번호 예시 / 자료제공=우정사업본부

내년 8월 우편번호가 기존 6자리에서 5자리로 줄어든다.

우정사업본부는 안전행정부가 공공기관이 관할하는 각종 구역의 기본단위로 국가기초구역을 사용하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함에 따라 국가기초구역번호를 새우편번호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새 우편번호는 2015년 8월 전면 시행할 예정이나 사전준비가 조기에 완료될 경우 예정보다 앞당겨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새우편번호 시행 전까지는 현행 6자리 우편번호가 계속 사용된다.

새 우편번호로 사용하게 될 국가기초구역번호는 안행부가 도로, 하천, 철도 등 객관적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한 구역에 부여한 5자리 번호로서 전국에 3만4140개가 부여됐다.

구역번호로 사용될 5자리 체계는 앞 2자리는 시·도를, 셋째 자리는 시·군·자치구를, 마지막 2자리는 일련번호로 현행 6자리 우편번호와 확연히 다르다.

국가기초구역제도는 통계, 우편, 소방, 치안 등 공공기관의 공통 구역 코드로 사용돼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어 국가차원의 효율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새로운 우편번호 역시 자릿수가 5자리로 줄고 잘 변하지 않는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해 국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로 우편물 배달 과정도 개선될 전망이다.

다만 현행 6자리 우편번호 체계에서 5자리 우편번호로 바꾸기 위해서는 우편물 자동화 구분설비의 성능개선작업이 필요하고 전국 집배원의 배달구역 조정 및 숙지훈련과 시범운영 등 충분한 준비과정이 필요하다.

우본은 전국의 도로명주소별 새우편번호 내역을 12월 국민에게 공고할 예정이다. 또 우편물 다량접수처 및 택배업계 등 내부시스템 개선에 필요한 새우편번호 데이터베이스 및 전환 프로그램을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

또 2014년말까지 최종적인 새우편번호 내역을 국민에게 확정 고시할 예정이며 고시 이후 신축건물이나 택지개발 등 도로명주소의 변경사항에 대해서는 매월 우편번호 수정고시를 통해 알릴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