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朴대통령 "혼란·분열 야기 행동 묵과 않겠다"

머니투데이 김익태 기자 |입력 : 2013.11.25 11:03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지금 국내외의 혼란과 분열을 야기하는 행동들이 많다"며 "앞으로 저와 정부는 국민들의 신뢰를 저하시키고 분열을 야기하는 이런 일들은 용납하거나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전주교구의 시국미사에서 나온 박창신 원로신부의 연평도 포격 관련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 북한은 연평도 포격 도발을 뉘우치기는커녕 이제 청와대를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까지 위협하고 있는데 우리의 현실은 나라를 위해 젊음을 바치고 죽음으로 나라를 지킨 장병들의 사기를 꺾고 그 희생을 헛되게 하는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그것은 장병들과 묵묵히 살아가는 국민들에게 큰 아픔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 토요일은 연평도 포격 도발 3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포탄이 날라 오는 그 위기의 순간에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최선을 다했던 장병들과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휴가를 포기하고 전운이 감도는 서해5도로 복귀하던 장병들의 애국심이 새삼 생각이 난다"며 "지금 정부가 평화통일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영토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안보부터 튼튼히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북한이 또다시 돌발적이고 기습적인 도발을 감행한다면 즉각 단호하게 대응해서 다시는 도발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안보는 첨단 무기만으로 지킬 수 있는 것이 아니며 그보다 훨씬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애국심과 단결"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각 수석들께서는 국민을 대신해서 일하고 계신 분들 인만큼 국민을 위해서 잘못된 그 어떤 것들에도 결코 굴복하거나 용인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일해 주시기를 바라고 각 분야의 부정부패와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데 에도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며 "전후방 각지에서 고생하고 있는 우리 장병들이 애국심을 갖고 더욱 힘을 내어서 근무할 수 있도록, 사기를 높일 수 있도록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