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4.34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갤S3로 본 세상]소리도 나눌 수 있다, 어떻게?

갤S3로 본 세상 머니투데이 홍찬선 편집국장 |입력 : 2013.12.22 07:40|조회 : 555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2013년 12월15일, 서울 광화문 KT지사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소리나눔’에서 인사말 하는 송원진(왼쪽)과 송세진 자매.
2013년 12월15일, 서울 광화문 KT지사 올레스퀘어에서 열린 ‘소리나눔’에서 인사말 하는 송원진(왼쪽)과 송세진 자매.

나누는 것은 아름다운 일이다. 많은 사람에게 피땀 흘려 번 돈을 쪼개는 것은 살을 찢는 고통이다. 하지만 나누는 사람은 기꺼이 그 고통을 즐긴다. 나눔은 돈이 아니어도 가능하다. 17년 동안, 물설고 땅 설은 모스크바에서 눈물 흘리며 배운 바이올린과 피아노 연주도 훌륭히 나눌 수 있다.

클래식이라고 하면 멀게만 느껴지는 현실, 특히 귀가 잘 안 들리는 농아(聾兒)들에게 보청기를 마련해주기 위해 기꺼이 ‘소리나눔’의 장에 몸을 던지는 것. 아름다운 일이다. 올해 매월 셋째주 일요일 오후1시부터 서울 광화문 KT사옥 1층 올레스퀘어에선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과 피아니스트 송세진의 ‘소리나눔’이 펼쳐졌다. 내년에도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다.

5000원만 있으면 클래식도 듣고 보청기도 선물할 수 있는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다. 한번 해볼만 하지 않은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