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스마트폰 탑재 앱 줄인다고? 구글은 어쩌고…

[줌마잇(IT)수다]4월 새단말부터 적용…탑재 자체 줄어드는것 아닌 '삭제'만 가능…구글 해당안돼

강미선의 줌마잇(IT)수다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입력 : 2014.01.25 08:06|조회 : 826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2011년1월 IT부서로 옮기면서 처음 손에 쥔 스마트폰은 신세계를 안겨주었습니다. 모르는 곳을 찾을 때 아무나 붙들고 진땀 빼던 제가, 이제 지도 앱 터치 몇 번에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퇴근길 지하철 의자에 등만 대면 자던 습관도 사라졌습니다. 모바일TV로 드라마 다시보기 재미에 푹 빠졌거든요. 각종 스마트기기와 서비스에 대한 좌충우돌 경험을 담아 2년여간 연재했던 [줌마의 스마트도전기]에 이어 시즌2 [줌마잇(IT)수다]를 매주말 들려드립니다.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스마트기기에서부터 IT업계의 트렌드까지, 고수들의 영역이라고 생각하기 쉬운 IT이야기를 쉽고 편하게 전하겠습니다.
스마트폰 탑재 앱 줄인다고? 구글은 어쩌고…
**뮤직, *클라우드, **NFC, 구글플러스, **내비,**서제스트, **링크, ***허브, **박스…. 다급하게 스마트폰을 꺼내 당장 필요한 앱을 켜려는 순간. 쓰지도 않고 뭐하는 건지도 모르는 무수한 앱들이 걸리적거려 정작 필요한 앱을 찾는데 애를 먹는다.

메뉴로 들어가 '삭제' 버튼을 눌러보지만 지울 수도 없다. 내 폰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다니. 답답하기 짝이 없다.

스마트폰 이용자라면 한번씩 겪어봤을 법한 상황. 요즘은 자주 이용하는 앱을 편하게 쓸 수 있도록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런처나 앱들이 많이 있지만 앱을 정리하기 위해 또 다른 앱을 써야하니 이것도 영 달갑지 않다. 스마트폰이 익숙치 않은 장년, 노년층이라면 정체불명의 앱을 정리하는 것도 일이다. 앱이 많으면 스마트폰 메모리를 많이 차지해 속도가 느려지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지난 23일 이용자의 선택권 보호를 내세워 '스마트폰 앱 선탑재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제조사와 이동통신사 등이 스마트폰에 미리 설치한 앱을 사용자게 자유롭게 지울 수 있게 하겠다는 것. 선탑재 앱을 삭제할 수 있도록 한 건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라는 점도 강조했다.

하지만 당장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이 '가벼워졌다'고 체감하긴 힘들다.

무엇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선 탑재 앱의 갯수 자체를 줄이는 게 아니다. 지우지 못하던 앱 중에 일부를 지울 수 있게 한다는 얘기다. 진정한 소비자 선택권 강화라고 볼 수 없는 이유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이번 제도에 대해 논평을 내고 "스마트폰 선탑재 앱을 삭제할 수 있는 것에 앞서 선탑재 앱 자체를 최소화하고 소비자가 앱스토어에서 직접 내려받을 수 있도록 선택권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장 모든 폰에 적용되는 것도 아니다. 지금 쓰는 내 폰은 선탑재 앱을 삭제할 수 없다.

오는 4월부터 국내 출시되는 안드로이드폰의 경우에만 사용자가 기본앱을 삭제할 수 있다. 기존 출시된 스마트폰의 경우 저장 데이터 소실 및 안정성 문제 등을 이유로 선탑재 앱을 삭제할 수 없다. SK텔레콤의 삼성전자 '갤럭시S4'의 경우 선탑재 앱은 80개(통신사 25개+제조사 39개+구글 16개)에 달한다.

무엇보다 이번 제도는 가이드라인일 뿐, 강제성이 없다. 국내 규제당국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제조사와 이통사는 협의를 통해 삭제가 되는 선탑재 앱을 늘려가겠다는 방침이지만 얼마나 실천할지는 미지수다.

앱에 대한 기능이 복잡해지고 다양해지는 상황에서 사업자가 '선택 앱'이 아닌 '필수 앱'이라며 마케팅 목적에서 자의적 해석에 따라 삭제 가능 앱을 정의할 수도 있다.

구글도 이번 가이드라인을 빗겨갔다. 가이드라인 적용은 국내 제조사와 이통사에만 해당된다. 구글이 기본 제공하는 앱은 13~16개. 소비자에게 삭제권을 주지 않아도 된다.

구글측은 "가이드라인을 살펴보고 있다"고만 밝힐 뿐 삭제권 적용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구글은 다른 나라에서도 기본 앱을 삭제한 전례가 없다"며 "강제 규정도 아닌데 자사 OS의 서비스 노출을 일부러 줄일 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