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38 689.36 1129.20
▲7.32 ▲7.98 -0
+0.35% +1.17% 0.00%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애널·주식전문가 못믿겠다고? 검증사이트 등장 주목

[조성훈의 테크N스톡]전문가, 애널리스트 실제 적중률·수익률 검증하는 '바른투자'사이트 주목

조성훈의 테크N스톡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입력 : 2014.01.25 14:27|조회 : 15515
폰트크기
기사공유
주식투자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어떤 종목을 언제 사고팔아야 하나 입니다. 이는 정말 어려운 문제입니다.

이때문에 많은 투자자들은 대게 증권사의 리포트에 의존합니다. 증권사들은 많게는 100여명까지 애널리스트들을 고용해 리서치센터를 운영하면서 매일 수십여종의 종목이나 시황, 경제전망 리포트를 쏟아냅니다.

문제는 종목리포트의 경우 대부분 긍정적인 전망이나 매수주문 일색이라는 점입니다. 증권사는 일반 투자자는 물론 기업들을 위해서도 주식이나 채권발행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기업들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그 결과 매년 수 천건의 리포트를 생산하는데 지난해에도 매도주문을 낸 리포트는 손에 꼽을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상당수 투자자들은 증권사 리포트를 더이상 신뢰하지 않는다고들 합니다.

대안으로 투자자들이 찾는 것은 이른바 증권방송이나 주식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자칭 '쪽집게 주식고수'들입니다. 이들은 현란한(?) 차트분석을 통해 사야할 종목과 팔아야할 종목, 보유비중 등을 제시하는데, 증권사 리포트와는 차별화된 시각도 종종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자칭고수들이 주가조작에 연루되면서 신뢰도에 점차 금이가고 있습니다. 본질적으로 그들이 과연 얼마나 전문가인지 가늠하기도 어렵습니다.

한 증권가 인사는 "그들이 정말 재야 고수라면 자기 돈으로 전업투자를 해야지 왜 방송에 나와서 푼돈을 벌려고 하는가"라고 꼬집었습니다. 실제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은 10개의 종목을 예측해 이중 3개 정도만 맞으면 나머지 7개 종목의 게시물은 지워버리고 맞춘 종목만 대대적으로 홍보합니다. 이는 일종의 사기입니다.

물론 인간이 불확실한 경기변동과 각종 외부요인을 모두 예측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또 못맞췄다고 질타하는 것은 가혹한 일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객관성과 독립성, 전문성을 갖춘다면 정확히는 아니어도 종목의 방향성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문제는 전문가들의 내공과 실력을 어떻게 검증하느냐 입니다.

홍지홍 바른FN 대표 /사진=바른FN
홍지홍 바른FN 대표 /사진=바른FN

최근 기자가 만난 한 스타트업 기업은 그런 관점에서 투자자들의 흥미를 돋우고 있습니다. 이른바 소셜주식플랫폼 '바른투자'를 운영하는 바른FN(대표 홍지홍 http://stock.barunfn.com/)입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2월 설립된 따끈따끈한 스타트업(Start-up) 기업입니다. 홍지홍 대표는 현대캐피탈과 교보생명 등에서 근무했던 디지털마케팅 전문가로, 2년전부터 창업을 준비해 왔습니다.

바른투자는 2가지 방식을 고안했습니다. 하나는 주식고수들에 대한 검증인데 모의투자방식을 활용한 겁니다. 주식고수를 포함한 회원들에게 사이버머니를 지급해 실제 주식을 모의로 거래하도록 한 뒤 투자수익률을 공개하는 겁니다.

바른투자 사이트
바른투자 사이트
여기까지는 기존 주식커뮤니티 사이트의 모의투자와 유사합니다. 그러나 투자수익률, 매매적중률 뿐 아니라 거래내역까지 상세히 공개해 어떤 종목을 언제 사고 팔았는지 알 수 있도록 하는게 차이점입니다. 회원들은 투자수익률과 적중률이 검증된 주식고수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방식으로 '팔로우'해 그들의 거래 패턴에 따라 실시간으로 투자할 수 있습니다.

대신 회원들은 일정 수수료를 고수에게 지급하고 회사가 이를 분배하는 수익모델입니다. 수수료 수준은 고수가 알아서 정하는 방식으로 일종의 주식정보 마켓플레이스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이같은 방식이라면 사이비 주식고수가 설자리는 없을 겁니다.

또하나는 증권사와 애널리스트들에 대한 검증입니다. 증권사는 매년 주가나 종목에 대한 리포트를 내놓는데 이를 실제 주가와 비교해보는 것입니다. 바른투자는 2008년부터 2013년 8월까지 무려 8만 5000여개의 리포트에서 적시된 목표주가와 실제주가를 대비해 적중률을 계산했습니다.
이에따라 증권사별, 애널리스트별 적중률과 적중률이 높은 상장기업 정보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는 회원가입만 하면 무료입니다.
바른투자 증권사별 2013년도 종합주가지수 예측
바른투자 증권사별 2013년도 종합주가지수 예측


여기에는 궁극적으로 증권사와 애널리스트들이 더이상 기업의 눈치를 보지않고 소신껏 매도의견을 낼 수 있도록 투자자들이 감시하자는 의도가 담겨있습니다.

홍지홍 바른FN 대표는 "금융위기가 터지기 전에 장밋빛 전망을 내놓던 수많은 증권전문가들, 주식 사이트, 방송, 카페의 전문가 정보를 믿고 투자했다가 실패한 경험속에서 '이 많은 전문가들의 정보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까?' 라는 문제의식으로 바른투자를 시작하게됐다"고 말했습니다.

바른투자는 아직 신생기업이라 회원들이 많지않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차별화된 아이디어가 투자자들에게 제대로만 전달된다면 성장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봅니다. 기존 자칭 전문가들의 정보에 식상했다면, 증권사와 애널리스트들의 속살을 여과없이 검증해 보고싶다면, 바른투자 사이트를 방문해보길 권합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younghak Jeong  | 2014.01.25 15:19

전문가들의 공정한..실력을이 드러나남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