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8 690.81 1125.80
보합 17.98 보합 11.32 ▼2.8
-0.86% -1.61% -0.2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스마트폰게임 '푸시', 이용자에게 약일까 독일까

[겜엔스토리]<38>스마트폰 푸시에 지쳐가는 이용자

홍재의의 겜엔스토리 머니투데이 홍재의 기자 |입력 : 2014.02.15 06:01|조회 : 942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게임보다 재밌다. 게임보다 흥미진진하다. '대박'친 자랑부터 '쪽박'찬 에피소드까지. 달달한 사랑이야기부터 날카로운 정책비판까지. 소설보다 방대한 게임의 세계관, 영화보다 화려한 게임의 그래픽, 첨단과학을 선도해가는 게임의 인공지능. '게임 엔지니어 스토리'는 이 모든 것을 탄생시킨 그들의 '뒷담화'를 알려드립니다.
스마트폰게임 '푸시', 이용자에게 약일까 독일까
하루만 스마트폰을 들고 다녀도 귀찮게 괴롭히는 3대 스팸(SPAM)이 있다. 첫째는 스팸전화. 고객님의 스마트폰을 무료로 최신기종으로 바꿔준다거나 보험을 권유하는 등 바쁜 일상 속에 받으면 짜증나는 전화다.

둘째는 스팸문자다. 스마트폰이 부르르 떨려 확인해보면 인터넷 포커, 성인 사이트 등 불필요한 문자가 우리를 괴롭힌다. 스팸전화와 문자, 스팸메일은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전에도 우리를 괴롭히던 익숙한 스팸이다.

마지막은 스마트폰이 창조해낸 새로운 스팸, 바로 스마트폰 '푸시'다.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놓으면 앱에서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보내는 푸시는 하루에도 몇 번씩 울려대 우리를 귀찮게 만든다. 스팸전화나 문자가 광고효과가 있듯 스마트폰 푸시도 초기에는 효과가 있었다. 잊고 있던 서비스를 다시 쓰게 해줄 때도 있고 유용한 정보를 주기도 한다.

그러나 푸시가 남발되면서 이용자들은 피로를 느끼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이제 푸시는 이용자가 잊고 있던 앱을 지우게 만드는 '삭제 알림'이라 평가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모바일앱, 모바일게임을 서비스하는 입장에서는 푸시 남발이 결국 서비스 업체의 공멸을 가져올 것이라 걱정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푸시를 적절히 이용해 이용자를 돌아오게 하려면 서비스 업체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이용자들의 성향을 잘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그룹별 이용 행태 분석과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게임 운영과 마케팅을 전문으로 하는 파이브락스의 이창수 대표는 "회사 입장에서는 누구에게 푸시를 보내야 할 지 알지 못해 부작용을 알면서도 보낸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푸시 전략을 학생의 과외에 빗댔다. 그는 "수학을 0점, 영어를 100점 받는 학생이 있다고 했을 때 각 점수를 모르고 평균 50점만 알게 되면 어떤 전략을 써야할 지 알 수 없다"며 "강점을 밀고 나가려면 영어에 집중해야 되고 약점을 극복하려면 수학을 공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게임도 전체 이용자의 증감을 보고 푸시를 보내기 보다는 개별 수치를 비교해 봐야한다"며 "해당 게임을 이용자가 며칠 동안 안할 때 핵심 이용자인지 일반 이용자인지를 파악한 뒤 며칠 이내 푸시를 보내야 해당 카테고리의 이용자가 돌아올 수 있을지를 분석하고 그에 맞춰 푸시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화·문자 스팸이 없어지지 않듯 '푸시'는 스마트폰 시대에 존재하는 어쩔 수 없는 광고수단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선진 애드웨이즈코리아 지사장은 "마케팅 관계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수단 중에 가장 편하고 좋은 것이 푸시"라며 "할 수 있는 수단이 많지 않기 때문에 피로도를 걱정하기 보다 푸시를 지속적으로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