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통신사에 욕먹던 페북·카톡, MWC로 간 까닭은?

[줌마잇(IT)수다]통신사 '잔치'에 인터넷서비스·플랫폼 업체 '귀한 몸'…경쟁 대신 '협력'

강미선의 줌마잇(IT)수다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입력 : 2014.02.22 05:25|조회 : 11798
폰트크기
기사공유
"통신사 CEO(최고경영자)들이 마크 저커버그 볼려고 줄을 섰어요."

25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이동통신 전시회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를 앞두고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가 한 말이다. 각 국의 통신사 CEO나 주요 임원들이 세계 최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의 창업자이자 CEO 주커버그를 만나 사업제휴,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일정을 잡느라 분주하다는 얘기였다.

주커버그는 창사 10년 만에 MWC 행사장에 처음 나타나 기조연설을 맡는다. 불과 2~3년 전 MWC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MWC는 세계이동통신사연합회(GSMA)가 주최하는 이통사들의 최대 잔치. 통신사들의 수익성이 갈수록 악화되는 상황에서 페이스북처럼 자신들의 망을 갖지 않고 통신사 망을 타고 인터넷 서비스·플랫폼을 제공하는 OTT(Over the top) 기업들을 성토하는 건 당연한 분위기였다.

2014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이자 CEO/사진제공=MWC홈페이지
2014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이자 CEO/사진제공=MWC홈페이지
통신사가 장기간 막대한 돈을 들여 투자한 네트워크에 OTT 기업들이 무임승차해 모바일메신저, 인터넷망 기반의 무료 음성통화 등 공짜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통신사의 문자·통화 수익을 갉아먹는데 곱게 보일 리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 MWC는 그런 눈엣가시였던 서비스·플랫폼 업체 CEO들을 대거 전면에 내세웠다. 사용자 4억5000만명의 미국판 '카카오톡' 와츠앱을 만든 잰 코움 CEO도 기조연설에 나선다.

특히 페이스북이 최근 와츠앱을 20조원에 인수키로 하면서 저커버스와 잰 코움은 더욱 주목받게 됐다. 페이스북이 와츠앱 M&A에 쓴 돈은 페이스북 시가총액(1730억 달러)의 10분의 1이 넘는다. 이용자 1명에 42달러나 투자한 셈. 잰 코움은 이번 M&A에 따라 페이스북 등기이사로 합류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미팅 특화 SNS인 쉬무즈의 미셸 갤런 대표도 기조연설 단상에 선다.

2014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사진제공=MWC홈페이지
2014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사진제공=MWC홈페이지
우리나라에서도 이석우 카카오 대표와 서진우 SK플래닛 사장이 기조연설에 나선다. 각각 카카오톡의 성공과 모바일 커머스 서비스의 진화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통신사들이 더 이상 인터넷 사업자를 경쟁자가 아닌 동반자로 보고 있다는 증거다. 특히 통신사들이 OTT 사업자들의 위협에 대항에 공동으로 만든 앱마켓이나 모바일메신저들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경쟁' 보다는 '협력'을 택했다는 분석이다.

해마다 MWC를 참관했던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MWC는 통신사들의 잔치인데, 인터넷 서비스·콘텐츠 업체들이 더 주목받게 생겼다"며 "통신사 임원들은 이들 업체들과 줄줄이 비즈니스 미팅을 잡느라 분주하다"고 말했다.



강미선
강미선 river@mt.co.kr

증권,굴뚝산업,유통(생활경제), IT모바일 취재를 거쳐 지금은 온라인,모바일 이슈를 취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