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8.31 731.34 1135.20
보합 19.2 보합 7.81 ▲8.7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크라 정부·야권, 유혈사태 해결 타협안에 서명

머니투데이 차예지 기자 |입력 : 2014.02.22 11:42
폰트크기
기사공유
우크라이나 정부와 야권이 정국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에 21일 합의했지만 대다수 시위대는 아직 독립광장에 남아있다./BBC 웹사이트 캡처
우크라이나 정부와 야권이 정국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에 21일 합의했지만 대다수 시위대는 아직 독립광장에 남아있다./BBC 웹사이트 캡처
우크라이나 정부와 야당 지도자가 100여 명이 숨진 유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타협안에 21일(현지시간)서명했다.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은 이날 "조기 대선과 대통령의 권한을 의회에 이양하는 '2004년 헌법'으로의 복귀를 제안한다"며 "국민이 신뢰하는 내각 구성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협안에는 조기 대선 실시, 대통령 권한 축소를 위한 개헌, 거국 내각 구성 등이 포함될 것으로 외신은 예상했다.

야누코비치 대통령은 "유혈사태로 숨진 이들의 명복을 빈다"며 "나라의 안정을 회복하고 대결로 인한 추가 희생을 피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타협안 동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합의는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연합(EU) 외무장관이 함동석한 자리에서 이뤄졌다. 지난 20일 우크라이나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100명 이상이 숨지는 유혈 사태가 벌어지자 국제 사회는 우크라이나 제재에 나선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와 야권의 극적 합의 소식에 미국과 유럽은 이를 환영하며 향후 차질없는 합의사항 실천을 촉구했다.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번 타협안 서명은 우크라이나의 모든 정파가 정국 안정을 위해 협력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합의 사항 실천을 위해서는 각 정파의 일치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이번 합의는 폭력사태 완화, 개헌 등에 대한 우리의 요구에 부합한다"고 환영하면서도 "이번 사태의 폭력사태와 희생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해 책임 추궁이 있어야 하며 필요할 경우 추가 제재를 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다수 시위대는 이러한 극적 합의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을 믿을 수 없다"며 독립광장에 남아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차예지
차예지 sageofseoul@mt.co.kr

국제뉴스와 해외증시 시황 씁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