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번엔 '301'대란? 갤S4 12만원 진실은…

[줌마잇(IT)수다] "영업정지 코앞" 묻지마 '대란' 마케팅

강미선의 줌마잇(IT)수다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입력 : 2014.03.01 05:33|조회 : 105497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2월28일 일부 휴대폰 판매점이 '2.28 대란 마감임박' 등의 문구를 내걸며 홍보를 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지난2월28일 일부 휴대폰 판매점이 '2.28 대란 마감임박' 등의 문구를 내걸며 홍보를 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도대체 어느 사이트 가면 살 수 있는 거야?", "공짜폰이 있기는 한거야?"

1월23일 '1.23대란', 2월11일 '2.11대란', 2월26일 '2.26대란'. '대란(大亂)'이라는 표현이 붙을 정도로 막대한 휴대폰 보조금이 풀렸다는데 왜 나는 매번 놓치는 거냐는 일부 소비자들의 푸념이다.

이동통신사들의 영업정지를 앞두고 막대한 보조금이 풀리면서 휴대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보조금 단속이 어려운 주말이나 야간에 인터넷 휴대폰 커뮤니티, 판매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잠깐 스팟성으로 나오는 광고 글들을 본 네티즌들이 '해당 날짜+대란'을 검색하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더욱 집중시키는 것.

하지만 최신폰을 공짜로 살 수 있다는 소문에 현혹돼 낭패를 볼 수도 있다. 자칫 시간도 버리고 돈도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보조금 대란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짚어봤다.

◇3월부터 영업정지라고? 영업정지일 '미정'

지난 25일 오후부터 26일 사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아이폰5S, 갤럭시S4 등 최신 스마트폰 구매 관련 글이 올라왔다. A이통사로 번호이동을 할 경우 아이폰5S가 3만원, 갤럭시S4가 12만원이라는 내용이다. 3월부터 영업정지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 전에 물량을 소진하려는 제조사와 고객을 최대한 확보해두려는 이통사가 막판 보조금을 엄청나게 뿌렸다는 내용이다.

2월28일에는 실제 보조금 지급 규모 여부와 상관없이 '2.28대란'이라는 말이 아침부터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당장 3월부터 영업정지에 들어가기 때문에 영업정지 전 마지막날인 28일에 '2.28대란'이 당연히 올 것"이라는 '추측' 때문이었다. 이러한 추측은 인터넷 휴대폰 관련 사이트와 각종 게시판 등을 통해 퍼졌고 '막차'를 타야한다는 소비자들의 불안심리도 커졌다. 하지만 실제 이날 저녁까지도 '대란'이라고 불릴만한 보조금 투하는 없었다.

그렇다면 당장 3월부터, 주말을 제외하면 3월3일부터 이통사들이 영업정지에 들어가는 걸까? 아니다.

이통사들이 언제부터 영업정지에 들어갈지, 얼마동안 제재를 받을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영업정지 시작일이 3월 초순이 될 것으로 예상될 뿐이다. 2월28일이 영업정지 전 마지막 영업일이라는 것은 잘못된 정보다.

◇진짜 공짜폰? 고가요금제는 어쩌고…

'77 부유 가유 유유'.

암호 같은 이 표현은 휴대폰 관련 판매 사이트나 커뮤니티에서 종종 볼 수 있다. 한달 7만7000원을 내는 77요금제에, 부가서비스와 가입비가 있고, 유심비도 내야한다는 뜻이다.

막대한 보조금으로 최신폰을 사실상 공짜에 준다는 안내 글을 본다면 반드시 요금제 등 조건을 따져봐야 한다.

대부분 암호 같은 표현으로 가입조건을 내걸기 때문에 소비자는 고가요금제 등 조건을 따져보지 않고 덜컥 가입할 수도 있다. 평소에 3만~4만원대 요금제를 쓰던 사람이 공짜폰에 혹해 당장 매달 7만~8만원씩 내야한다면 감당하기 힘들 수 있다. 가입비, 유심비, 부가서비스비용 등을 감안하면 사실상 공짜폰이 아니라 낼 돈 다 내고 사는 게 될 수도 있다.

◇나중에 돌려준다고? '페이백' 사기 조심

스마트폰 대란을 틈타 이른바 '페이백(pay back)' 보조금이 등장할 수 있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페이백'은 정부 보조금 규제 등을 이유로 일단 공식 가격으로 돈을 받은 뒤 나중에 현금을 환급해주는 것. 하지만 현금 환급을 약속하는 페이백의 경우 판매자의 약속 외에는 차액을 보증할 방법이 없어 사기를 당하기 쉽다.

당초 판매자가 현금을 돌려줄 계획이었다고 해도 정부 단속 등 상황에 따라 갑자기 판매자가 태도를 돌변해 현금지급을 중단해도 책임을 판매자에게 물을 수 없다. 법적으로 금지된 영업방식이기 때문에 통신사에도 보상을 요구할 수 없다.

◇휴대폰 싸게 사려다…내 개인정보 '줄줄'

'갤럭시S4 LTE-A 할부원금 5만원에 딱 30명'. 인터넷 사이트나 휴대폰 광고문자 등을 통해 들어오는 스팟성 보조금 안내 글. 실제 인터넷 사이트로 들어가거나 오프라인 판매처로 찾아가도 물량 제한 때문에 해당 인원에 들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하는 경우가 많다.

준비물량이 다 떨어졌다며 대기인 명단에 올려줄테니 전화번호,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에는 소비자가 더욱 주의해야 한다. 공식 대리점이 아닌 경우 본인이 제공한 개인정보가 어디로 어떻게 흘러가는지 알 길이 없기 때문이다.

인터넷으로 가입을 하는 경우에는 주민등록증 등을 스캔해서 파일로 보내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현행법에서는 온라인 휴대폰 개통시 본인인증 방식을 신용카드와 공인인증서로 제한하고 있어 신분증을 스캔 파일로 보내는 것은 명백한 약관 위반이다.



강미선
강미선 river@mt.co.kr

증권,굴뚝산업,유통(생활경제), IT모바일 취재를 거쳐 지금은 온라인,모바일 이슈를 취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