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장클릭]저축은행 광고를 보는데 필요한 '속독법'

지난달부터 중앙회에서 심의…'의무표시사항' 등으로 더 복잡한 광고 예상

현장클릭 머니투데이 김상희 기자 |입력 : 2014.03.05 05:30
폰트크기
기사공유
'2008~2012년 저축은행중앙회 경영공시 기준, 한도 최대 4000만원/금리최저 14.9%/상환기간 최대 60개월/중도상환수수료 없음, 이자 외 별도로 중개수수료를 수수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국내 한 저축은행의 TV 광고 마지막에 약 2초 간 등장하는 안내 내용입니다. 주어진 광고 시간 동안 많은 정보를 전달하려다 보니 글자는 작아지고 노출 시간도 짧아졌습니다. 화면을 정지해 놓고 보지 않는 이상 한 번에 모두 읽기가 쉽지 않습니다.

앞으로는 이러한 저축은행 광고들이 더 복잡해 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별한 기준 없이 자체적으로 광고를 하던 지금까지와는 달리, 지난달 14일 이후부터 시작하는 광고는 저축은행중앙회가 정한 기준에 맞춰 심의를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중앙회의 심의기준에는 '업계 최고', '업계 1위' 등을 구체적 근거 없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금지사항'과 함께 금융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히기 위한 '의무표시사항', '준수사항'도 포함돼 있습니다.

의무표시사항은 저축은행명, 상품 명칭 등의 상품 내용, 이자율, 이자의 지급·부과시기, 부대비용 등의 거래조건 등 입니다.

약정이율을 연단위로 표시하고, 연수익율은 세전·세후 여부를 표시해야 하며, 대출금리·대출부대비용은 눈에 띄게 표시해야 한다는 내용 등은 준수사항에 담겼습니다. 통계수치, 도표 등은 출처를 명확히 해야 하는 것은 물론입니다.

이러한 내용들을 모두 담으려면 광고가 더 빼곡히 글자와 숫자들로 채워질 수 밖에 없습니다. 전단지나 현수막 등은 몰라도 짧은 시간 진행되는 TV광고에서는 내용을 파악하는 것이 지금보다도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앙회의 광고심의는 업계 스스로 과장·허위 광고를 막고 금융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각 저축은행들은 광고 매체별로 심의기준을 지키면서도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계속해서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