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300'과 같은 몽환적 애니그래픽, 한국영화에 없는 이유

[팝콘 사이언스-38]4개국 10개 특수효과팀 제작참여…"한국인 정서와 맞지 않아"

류준영의 팝콘 사이언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입력 : 2014.03.08 09:13|조회 : 789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영화나 TV 속에는 숨겨진 과학원리가 많다. 제작 자체에 디지털 기술이 활용되는 것은 물론 스토리 전개에도 과학이 뒷받침돼야한다. 한번쯤은 '저 기술이 진짜 가능해'라는 질문을 해본 경험이 있을터. 영화·TV속 과학기술은 현실에서 실제 적용될 수 있는 것일까. 상용화는 돼있나. 영화·TV에 숨어있는 과학이야기. 국내외 과학기술 관련 연구동향과 시사점을 함께 확인해보자.
'300: 제국의 부활'의 한 장면/사진=CJ E&M
'300: 제국의 부활'의 한 장면/사진=CJ E&M


"스파르타"를 외치는 식스팩 남성무장들의 호연이 돋보이는 영화 '300'이 8년만에 속편(300: 제국의 부활)으로 돌아왔다. 지난 2006년 개봉 당시 영상 혁명이라 불릴 정도로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전편과 차이점은 무대가 지상에서 바다로 넘어왔고, 2D에서 3D로 바뀌었다는 것. 특히 해상전투 스케일은 이전보다 장대하게 펼쳐진다. 테미스토클레스(설리반 스탭플턴 분) 장군이 이끄는 그리스 해군과 아르테미시아(에바 그린 분)이 이끄는 페르시아 해군의 살라미스 해전 신은 이번 영화 최고의 명장면으로 꼽힌다.

물결의 흐름, 선체와 바다에 부딪히며 생기는 물방울 들은 표현한 애니메이션 그래픽 효과는 리얼함과 동시에 몽환적인 느낌마저 안겨 준다. 수십척의 함대가 폭발하는 장면도 가히 압권이다.

전작 '300'을 연출한 잭 스나이더 감독은 이번 작품에 각본과 제작을 맡았고, 대신 노암 머로가 메가폰을 잡았다.
'300: 제국의 부활'의 한 장면/사진=CJ E&M
'300: 제국의 부활'의 한 장면/사진=CJ E&M

무엇보다 캐릭터 중 가장 돋보이는 인물로 아르티미시아를 꼽을 수 있다. 전편에선 스파르타 군의 용맹과 꿀복근의 남성미 넘치는 군사들이 여성관객을 반하게 했다면, 속편에선 아르테미시아의 빼어난 미모와 그 뒤에 감쳐진 악인 연기, 두 개의 검을 뽑아 들고 적을 단숨에 제압하는 전투능력이 남성관객을 매료시킨다.

하지만 한편에선 슬로우 모션으로 칼을 휘두르고 신체가 절단돼 나가는 유혈 낭자한 미장센만 재현했을 뿐, 전작에 비해 크게 나아진 점이 없다는 혹평도 있다.

이 작품에서 주목할 점은 뭐니뭐니해도 특수효과다. 배급사는 이 작품의 특수효과를 ‘애니그래픽’이라고 불렀다. 실사영화도 아닌 애니메이션도 아닌 그 중간지점에 머물러 환상적이기도 한 이 작품의 그래픽 색감을 연출하기 위해 감독은 4개국 10개 특수효과팀을 제작에 참여시켰다. 그렇게 만들어진 특수효과를 이용한 장면이 1300장이나 된다.

감독이 만든 스토리보드를 기본으로 3D작업 환경을 만들고 스파르타와 그리스 지형, 전투의 현장이었던 테르모필레에 대한 구상 작업을 진행했다. 거의 모든 세트와 장소가 특수효과처리 돼 모든 팀은 디자인과 기술이 잘 결합되는지 확인해야 했다. 모든 장면의 배경은 3D로 처리됐고, 키 프레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색이 입혀졌다.
'300'과 같은 몽환적 애니그래픽, 한국영화에 없는 이유

주요 전장이 에게해로 넘어가면서 시각효과 비중이 전편보다 크게 늘었다. 제작팀은 이에 프리비즈(pre-vis,previsualization)를 사용해 각 장면을 고안했다. 이 과정에서 전체 시퀀스가 애니메이션 포맷으로 준비됐다. 프리비즈 단계가 있었던 덕에 액션 장면을 어떤 앵글에서 찍을지 결정하고 검토해서 필요할 경우 수정할 수 있었다.

스캔라인 VFX 팀은 특수효과 기술을 통해 물을 만들어냈다. 영화 속에서 물은 가만히 물결을 그리거나 보트의 노 아래에서 거품을 일으키거나 선체나 바위에 부딪히며 끊임없이 움직인다. 스캔라인의 시각효과팀은 "물의 움직임이 그럴듯하면서도 약간의 환상적인 느낌을 주기 위해 완전히 자연스럽지만은 않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묻게 된다. 이 같은 애니그래픽 작품을 한국에선 전혀 보지 못한 이유는 뭘까. 컴퓨터그래픽 전문기술업체 매크로그래프 김장희 연구원은 "한국인 정서와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특수효과시장에서 300과 같은 그래픽기술은 국내기술 수준으로도 충분히 연출가능하지만 이 같은 동화적 원색의 느낌을 한국 관객들이 선호하지 않아 제작요청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류준영
류준영 joon@mt.co.kr twitter facebook

※미래부 ICT·과학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