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재벌·생계형 슈퍼히어로, 형편 따라 수트 가격도 제각각

[팝콘 사이언스-40]R&D 비용에 빗댄 할리웃 수퍼히어로들의 수트 값어치

류준영의 팝콘 사이언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입력 : 2014.04.05 09:07|조회 : 15444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영화나 TV 속에는 숨겨진 과학원리가 많다. 제작 자체에 디지털 기술이 활용되는 것은 물론 스토리 전개에도 과학이 뒷받침돼야한다. 한번쯤은 '저 기술이 진짜 가능해'라는 질문을 해본 경험이 있을터. 영화·TV속 과학기술은 현실에서 실제 적용될 수 있는 것일까. 상용화는 돼있나. 영화·TV에 숨어있는 과학이야기. 국내외 과학기술 관련 연구동향과 시사점을 함께 확인해보자.
(사진 상단)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하단 왼쪽)캡틴 아메리카:윈터솔저,(오른쪽)로보캅/사진=소니
(사진 상단)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하단 왼쪽)캡틴 아메리카:윈터솔저,(오른쪽)로보캅/사진=소니


할리웃 수퍼히어로들이 착용하는 하이테크(High-Tech) 수트에도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나타난다.

영국 영화전문지 엠파이어가 수퍼히어로 캐릭터들의 직업·특성을 기준으로 추산한 '수퍼 히어로 재산 순위'에 따르면 '아이언맨'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가 115조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 '재벌 히어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프리랜서 사진작가인 '스파이더맨'의 피크 파커가 720원으로 최하위를 기록, 대표적인 '생계형 수퍼히어로'로 기록됐다.

자본주의 본고장 미국산 영웅물답게 재산규모에 따라 수트에 적용된 과학기술 값어치도 천차만별이다. 백만장자 토니의 아이언맨 수트는 3편에서 '마크42'를 선보이면서 과학기술의 정점을 찌른다.

토니 스타크 가슴에 부착된 지름 10cm의 미니 아크 원자로는 국내 핵융합발전장치인 '케이스타'의 축소판이다. 한국핵융합연구소에 따르면 케이스타 건설사업에 투입한 예산은 총 3090억원 가량 된다.

게다가 마크42엔 수트를 입지 않고서도 무선 원격 조정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됐다. 이는 현 과학기술로는 흉내 내기 힘든 로봇 메카니즘으로 만일 현실에 아이언맨 수트가 존재한다면 부르는 게 값이다.

류준영 기자의 팝콘 사이언스
류준영 기자의 팝콘 사이언스
스파이더맨 수트는 히어로 패션 중 최저가에 속한다. 메탈처럼 고가 부품이나 그래핀처럼 최첨단 소재를 응용·개발하지 않고 기존 기술에 의존한 탓이다.

'스파이더맨' 시리즈 4편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 주인공 앤드류 가필드가 입은 새 수트는 동계 올림픽 스케이트 선수들이 입는 소재를 연구해 만들어졌다.

스파이더맨 캐릭터 의상 디자이너 킴 바렛은 "바람이 불어서 거대한 거미줄이 몸을 감싸면 어떤 모습일지 상상하며, 동계 올림픽 선수들이 입는 신축성 소재를 연구했다"고 말했다.

기능성 스포츠웨어 전문업체 '언더아머'와 전투기·미사일 생산업체 '록히드마틴사'가 공동 제작한 동계올림픽 선수복(마하 39)은 몸에 피부처럼 자연스럽게 달라붙는 부착력 뿐만 아니라 이마, 정수리, 양쪽 팔, 다리 등에 4㎜ 높이의 돌기가 들어간 형태로 공기 저항을 분산시키는 기능을 발휘한다. 제작비는 외부에 철저비 비밀에 부쳐져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이 같은 원리를 가져와 제작한 스파이더맨 수트는 극상에서 총 17벌이 동원됐다. 하지만 이를 모두 합쳐도 아이언맨 수트 가격에 비할 정도는 못된다는 게 과학자들의 공통된 견해다.

그 밖에 '금값 수트'에 해당하는 수트는 이달초 개봉하는 '캡틴 아메리카: 더 윈터솔저'에서 등장한다. 주인공 캡틴 아메리카가 입는 수트는 기존 스판재질이 아닌 적 레이더를 피할 수 있는 특수 재질로 만든 '스텔스' 수트, 여기에 내부통신기능까지 갖췄다. 스텔스 기능을 탑재한 F35 전투기 한 대당 가격이 1700억원이니 캡틴 아메리카 수트 개발 가격을 어림짐작 할 수 있다.

전에 없던 신무기를 장착하고 올블랙(All Black) 수트로 이목을 집중시킨 로보캅은 현실에서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 엑소바이오닉스의 입는 로봇 '엑소'를 연상케 한다.

엑소는 하반신 마비환자들을 위한 장애인 재활 로봇. 알루미늄과 티타늄으로 만들어진 이 로봇의 한 대 가격은 11만달러(약 1억2000만원). 여기에 속도와 방어능력이 업그레이드 된 로보캅 수트 개발비는 현 과학기술계 연구개발비로 환산할 때 수 억 원에서 수백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류준영
류준영 joon@mt.co.kr twitter facebook

※미래부 ICT·과학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