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일류대 못가면 자수성가도 어렵나?

[줄리아 투자노트]

줄리아 투자노트 머니투데이 권성희 부장 |입력 : 2014.06.14 13:25|조회 : 12908
폰트크기
기사공유
엄마들이 모이면 1순위 화제는 자녀 교육이다. 최근 게임에 빠진 아들을 가진 엄마들과 만났다. 다들 아들이 공부 안하고 게임에 미쳐있어 한숨이었다. 한숨 끝에 누군가 이런 희망적인 얘길했다. "가수 싸이를 봐. 공부 잘하는 모범생은 아니었대잖아. 근데 지금 한국에서 제일 성공한 사람 아냐? 이제 시대가 변해서 학교 다닐 때 말썽도 좀 피워보고 샛길로도 좀 빠져보고 하는게 창의력도 키우고 융통성도 기르는데 도움이 될지 어떻게 알아?" 다들 "그래, 그래" 맞장구를 쳤지만 현실은 게임하는 아들을 가진 엄마들의 기대와 많이 다르다는게 씁쓸할 따름이다.

물론 토머스 J. 스탠리가 1998년에 미국 부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책으로 엮은 '백만장자 마인드'에 보면 그가 조사한 부자들의 대학 성적은 4점 만점에 2.92점, 미국의 수학능력시험이라 할 수 있는 SAT 점수는 1600점 만점(작문을 제외한 읽기와 수학 점수)에 1190점 정도로 높지 않았다. 스탠리는 이를 근거로 공부를 잘한다고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최근 발표되는 연구 결과들은 이와 상당히 다르다. 부자들 상당수가 일류대 출신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헝가리에 위치한 중앙유럽대학(Central European University)의 정책연구센터(Center for Policy Studies)가 세계 각국의 자수성가형 기업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발표한 '슈퍼 기업가들: 당신의 조국은 어떻게 그들을 탄생시켰나'란 보고서를 보면 자수성가한 기업가들이 가장 많이 공유하고 있는 특징은 자신감도, 야망도, 실패에 대처하는 태도도, 용기도 아니었다. 학력 수준이 높다는 점이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자수성가 부자들 가운데 대학 학위가 없는 사람은 16%에 불과했다. 더 나아가 상당수가 대학 학위뿐만 아니라 경영학 석사(MBA)를 비롯해 석사 학위를 소지하고 있었다. 박사 학위 소지자의 비율도 일반인들에 비해 더 높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기업가들은 지식 집중적인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부자가 되는데 꼭 집어 일류대 졸업장이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듀크대학의 조나단 와이 연구원은 전세계 슈퍼리치를 조사한 결과 3분의 1 가량이 하버드대를 포함한 세계 일류대 출신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슈퍼리치들 중에서도 더 많은 부를 가진 부자일수록 더 좋은 대학 출신일 가능성이 높았다.

그는 "엘리트 대학에 다닌 사람들의 평균 순자산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월등히 많았다"고 지적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참석자들인 글로벌 엘리트들도 교육 수준이 매우 높았다. 슈퍼리치와 글로벌 엘리트들의 전공은 주로 과학, 기술, 공학, 수학 등 이른바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이었다.

특히 하버드대는 전세계 슈퍼리치 제조기라 불릴만했다. 미국 억만장자 중에서는 10명 중 1명 이상꼴로, 전세계 억만장자 중에서도 20명 중 1명꼴로 하버드대 출신이었다. 와이는 "각국의 일류대가 글로벌 엘리트 그룹을 걸러내는 영향력 있는 필터 역할을 이 정도로 수행하고 있다는데 대해 놀랐다"며 "특히 하버드대는 글로벌 엘리트를 비율적으로 과도하게 많이 배출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연구에서는 상속 부자들이 자수성가 부자들보다 일류대 진학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속 부자들은 부모의 기부나 부모가 졸업생이란 이유, 스포츠 경력, 정치적 인맥 등으로 일류대에 진학하기가 더 유리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는 자산뿐만 아니라 학력도 상속이 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부자가 되는데 학벌이 결정적 요소라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은 "최근의 불평등은 학위 때문이 아니라 경제 지배층(올리가르히, 산업·금융재벌)으로 생긴 문제"라고 말했지만 현실은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어느 부모나 자식에게 하는 말 "그래도 공부로 성공하는게 제일 쉽다"는 조언은 연구 결과를 보면 상당히 맞는 셈이다. 결국 싸이가 되는 것보다는 공부해서 작은 성공이라도 거두는게 쉽다는 뜻일까.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