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배달의 지존' 중국집, 원산지·유통기한 관리 엉망

서울시내 중식당 14곳, 원산지 위반·위생 '충격'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입력 : 2014.07.18 06:00|조회 : 46227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소재 A중식당은 2011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3년 넘게 브라질산 닭고기를 미국산 등으로 원산지를 혼동·거짓 표시해 깐풍기 등을 조리해 2625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렸다. 이 업소는 팔보채에 쓰이는 낙지는 베트남산을 쓰면서 1년 11개월 이상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채 영업했다.

위법행위를 한 서울 시내 중국집 14곳이 적발됐다. 원재료인 쌀과 닭고기 등 원산지를 1년2개월간 거짓 표시해 월 7100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업체 등 원산지 표시 위반이 가장 많았다.

묵은 때가 끼고 바닥엔 더러운 물이 고인 조리실에서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는 등 위생 관리가 엉망이거나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로 만들어 판매한 업체들도 적발됐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은 18일 의심업소 50곳을 우선 선정해 최근 4개월간 이들업체를 수사한 결과, 약 1/3에 달하는 14개 업소가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8일 밝혔다.

시 특사경은 적발된 14개 업소 중 업주 13명을 형사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 중 6개 업소에 대해서는 시가 추가로 관할구청에 영업정지,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이들은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이번에 적발된 위법 행위는 총 18건으로 유형별로 원산지 표시 위반이 14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 에 △유통기한 경과 품 조리목적 보관?사용 1건 △영업장 무단확장 1건 △조리실 등 내부 청결관리 불량 2건 등이다.

최규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식당에 직접 가지 않고 전화 한통으로 시켜먹는 중국집 음식은 소비자가 어떤 환경에서 음식이 만들어지는지 알기 어려워서 식품안전관리가 더 필요한 곳"이라며 "시민건강을 위협하는 위법행위는 지속 수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채지안  | 2014.07.18 21:19

저는 사실 중국 음식은 먹어봤자 백해 무익한 음식들 중에 하나라도 개인적으로 생각해요. 건강을 위해서 그냥 안 먹는게 좋아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