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고려 軍과학의 힘' 없었다면… 이순신도 없었다

[팝콘 사이언스-54]12척 조선함선이 330척 왜선 격퇴…개봉예정작 '명량'을 통해본 해상무기 과학사

류준영의 팝콘 사이언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입력 : 2014.07.26 08:09|조회 : 881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영화나 TV 속에는 숨겨진 과학원리가 많다. 제작 자체에 디지털 기술이 활용되는 것은 물론 스토리 전개에도 과학이 뒷받침돼야한다. 한번쯤은 '저 기술이 진짜 가능해'라는 질문을 해본 경험이 있을터. 영화·TV속 과학기술은 현실에서 실제 적용될 수 있는 것일까. 상용화는 돼있나. 영화·TV에 숨어있는 과학이야기. 국내외 과학기술 관련 연구동향과 시사점을 함께 확인해보자.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

이순신 장군이 보낸 서신이다.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 공격에 맞선 역사상 가장 위대한 해전 '명량대첩'을 그린 영화 '명량'이 30일 개봉한다. 1597년 임진왜란 6년. 정유재란 시기 발발한 명량해전을 다룬 최초의 영화이다.

명량해전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하면 1597년 9월 16일 하루 동안 치열하게 벌어전 해전이다. 조타수가 조선 한양을 향한 왜군 300여척을 전라남도 해남군과 진도군 사이의 좁은 수로인 명량에서 이순신 장군의 12척 조선수군이 막아선다. 비율로 따지면 30대1, '승률 제로' 전쟁. 난중일기에선 8시간 전투 끝에 왜선 31척이 파괴돼 철수했다고 기록돼 있다. 기적적인 승리인 것이다.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김한민 감독은 128분 러닝타임 중 무려 절반 가량(61분)을 해전신에 할애했다.

제작진은 전라도 광양에 실제 바다 위 해전 세트와 짐벌(육지 대형 세트), 총 8척 배를 실제 건조했다. 여기에 국내 특수효과 제작 전문업체인 매크로그래프의 자체 CG(컴퓨터그래픽) 기술이 더해져 실감나는 전투신을 완성했다.

관객은 이미 내용의 결말을 알고 있다. 교과서가 스포일러다. 관전 포인트를 꼽으라면 3개다. 이순신 장군의 내면 연기와 빼어난 수전 연출, 그리고 사회에 던지는 묵직하고 진지한 메시지이다.

내주 본격적인 휴가를 맞는 직장인들은 이 작품을 통해 마음 한 켠이 뜨거워지는 감동을 받게 될 것이다. "바다를 버리는 것은 조선을 버리는 것이다". 죽는다는 두려움으로 전장에 나서길 꺼려하는 병사들 앞에 스스로 최전방에 나서며 부하·민초들의 마음을 한 데 모은 이순신 장군은 세월호 아픔으로 상처받은 이 시대가 원하는 진짜 리더의 모습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고려 軍과학의 힘' 없었다면… 이순신도 없었다
◇이순신, 진화된 화력 기술 믿었다

이순신 장군이 무모하게 12척 배로 왜선과 맞서겠다고 판단한 그 배경엔 지형적 환경을 이용한 치밀한 전술 등이 짜여져 있다는 점 말고도 조선 함선의 기동력과 화력을 전적으로 신뢰한 점도 적잖이 작용했다.

기껏해야 조총으로 무장한 왜군들은 함포로 무장한 조선 수군 화력을 당해 낼 수 없었다.

조선함선은 거북선과 판옥선, 협선, 사후선 등 종류가 무척 다양했다. 일본·중국 함선보다 배건조 기술은 훨씬 우위에 있었다. 대포와 철갑지붕으로 무장한 돌격함 '거북선'의 화력과 기동력은 뛰어났다.

대부분 역사전문가들은 조선 수군이 일본과 싸워 압도적인 승리를 챙길 수 있었던 이유는 군사과학 기술이 일본에 앞서 있었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화포는 14세기 고려시대 중국의 기술을 받아들여 실용화 됐다. 이때 화포 개발을 추진한 까닭은 왜구들이 고려 연안에 출현해 난동과 노략질을 일삼았기 때문이다.

왜구들의 해적선은 매우 날쌔 추격해 물리칠 방법이 없었다. 마침 몽골군이 화약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고려 학자들은 몽골군의 극비이던 화약제조법을 알아내기 위해 백방으로 나선다.

이중 최무선이 각고의 노력 끝에 숯과 초석(礎石) 그리고 유황(硫黃)을 사용해 화약을 만든다는 사실을 알아내 독자 기술개발에 들어간다.

최무선에게 가장 어려운 숙제는 화약제조에 필수적인 초석(질산칼륨)을 얻는 것이었다. 최무선은 20년 간의 오랜 연구 끝에 자신만의 초석제조법을 개발한다.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명량의 한 장면/사진=CJ엔터테인먼트
최무선은 이어 화포를 실을 수 있는 군선 개발에도 매진하는 등 함포 개발에 공을 들였다. 1380년, 군산에서 벌어진 왜구 두목 아지발도(阿只拔都)와 결전에서 우리 군은 40여척만으로 왜선 500여척을 최무선의 함포로 궤멸시켰다.

최무선이 개발한 '판옥선용 대형 함포'는 훗날 이순신 함대가 왜군을 제압하는 신화를 이끌었다.

류준영
류준영 joon@mt.co.kr twitter facebook

※미래부 ICT·과학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