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연아폰·초콜릿폰이 그립다"

[이과 출신 기자의 IT 다시 배우기]〈48〉

이과 출신 기자의 IT 다시 배우기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입력 : 2014.07.26 09:18|조회 : 4307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IT도 마찬가지다. 기술적인 부문을 조금만 알아도 새로운 IT세상이 펼쳐진다. 고등학교 때 이과생이었던 기자, 대학교에서는 공학수학도 배웠다. 지금 다시 과거의 경험을 살려 새로운 IT 세상을 만나려 한다.
제품-서비스 이름에 난무하는 기술용어들

삼성전자의 '광대역 LTE-A' 지원 스마트폰 '갤럭시S5 광대역 LTE-A'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광대역 LTE-A' 지원 스마트폰 '갤럭시S5 광대역 LTE-A' / 사진제공=삼성전자
#2011년 퀄컴 본사 마케팅 담당 임원이 한국을 찾았다. 이제 막 LTE(롱텀에볼루션)을 상용화한 만큼 LTE를 제대로 알려야겠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이 퀄컴 임원은 한국에 온 지 하루만에 한국에서 더이상 LTE를 알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호텔에서 'LTE'를 직접 언급하는 TV 광고를 수없이 봐서다.

LTE라는 기술 용어가 한국에서 알려진 지 불과 3년만에 초등학생까지 아는 단어가 됐다.

과거에는 아날로그 이동통신, 디지털 이동통신, 3G(3세대) 등 기술 용어를 직접적으로 쓰지 않았다. 하지만 언제부터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용어들이 난무하기 시작했다.

기술적인 용어를 직접 쓰는 건 이동통신 서비스뿐만 아니다.

스마트폰 이름에서도 기술 용어가 쓰인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LTE-A(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이름을 '갤럭시S4 LTE-A'로 지었다.

LTE-A는 다른 주파수 대역을 하나로 묶어주는 기술인 CA(주파수집성기술) 등을 활용한 이동통신 서비스를 가르키는 기술 용어다.

최근에는 광대역 LTE-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이름을 '갤럭시S5 광대역 LTE-A'로 지었다. 네티즌들은 이름이 너무 길어 '갤오광'이라고 줄여서 부를 정도다.

LTE-A는 기술 용어지만 광대역 LTE-A는 기술 용어도 아니다. 광대역 LTE-A는 광대역과 LTE-A를 합성한 마케팅 용어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말하는 광대역 LTE-A란 20㎒(메가헤르츠)폭의 광대역 주파수와 10㎒폭의 일반 대역 주파수를 묶어 최대 다운로드 속도 225Mbps를 구현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다.

LG전자의 광대역 LTE-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G3 Cat.6'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의 광대역 LTE-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G3 Cat.6' / 사진제공=LG전자
최근에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더 생소한 기술 용어가 스마트폰 제품명에 쓰였다. LG전자가 25일 출시한 광대역 LTE-A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G3 Cat.6'다. LG전자는 긴 광대역 LTE-A를 쓰는 대신 기술용어인 'Cat.6'를 제품명에 차용했다.

Cat.6는 LTE 카테고리6라는 의미다. 통신규격 표준화단체인 3GPPP는 다운로드 속도에 따라 LTE를 카테고리 1에서 카테고리10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카테고리6의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300Mbps다.

다만 국내에서는 20㎒폭의 광대역 주파수 2개를 묶어서 서비스할 수 없기 때문에 카테고리6의 최대 다운로드 속도는 225Mbps다.

LTE, LTE-A, 광대역 LTE-A, Cat.6 등 기술 용어를 제품이나 서비스 이름에 직접 쓰는 것은 마케팅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예컨대 SK텔레콤은 광대역 LTE-A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해 광대역 LTE-A를 단말기 이름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해 '갤럭시S5 광대역 LTE-A'라는 이름의 스마트폰이 생겼다.

하지만 어려운 기술 용어보다는 익숙한 용어가 마케팅에 더 효율적이라는 주장도 있다. 팬택의 '베가 아이언'은 아이언(금속)을 제품 재질에 사용했음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제품명이다. 업계에서는 이미 '연아폰', '초콜릿폰', '샤인폰' 등을 그리워하고 있다.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