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4.58 667.60 1129.80
▼30.97 ▼14.18 ▲6.4
-1.48% -2.08% +0.57%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中, 2020년까지 원전·태양광·풍력발전 확대

화력에 집중된 에너지원 다변화, 스모그 등 대기오염 해결 목적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송기용 특파원 |입력 : 2014.08.22 16:26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국이 2020년까지 수력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원자력 발전 비중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석탄, 석유를 이용한 화력발전에 집중된 에너지원을 다변화하고 스모그 등 대기오염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22일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우신슝 국가에너지국 국장은 최근 개최된 '제13차 5개년(2016~2020년) 에너지계획 공작회의'에서 "에너지 구조 최적화를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을 확대하는데 주력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중국의 발전설비 총량 12억 4700만㎾ 가운데 화력이 8억6000만㎾(68.9%)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수력 2억8000만㎾(22.4%), 풍력 7548만㎾(6%), 태양광 1479만㎾(1.1%), 원자력 1471만㎾(1.1%) 등의 순이다.

중국은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2020년까지 수력발전을 3억5000만㎾로 늘리고 풍력과 태양광 발전도 각각 2억㎾, 1억㎾ 규모로 확충할 계획이다.

또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주춤했던 원자력발전소 건설도 가속화해 2020년까지 5800만㎾로 늘리기로 했다. 이와 관련, 최근 랴오닝(遼寧)성 2곳에 원전 건설을 승인했고, 올해 안에 싼먼과 하이양, 루펑, 룽청, 푸칭 등 5곳에서 신규 원전 건설에 착공할 계획이다.

우 국장은 "현재 가동 중인 총 17기의 원전에 이어 현재 건설 중인 원전 31기가 완공되면 2020년에는 원자력발전 설비 총량이 5800만㎾로 미국, 프랑스와 함께 세계 3대 원전 강국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석탄, 석유를 사용하는 화력발전을 재생에너지, 원전으로 대체할 경우 스모그 등 대기오염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중마오 중국 원자력연구소 교수는 "중국 전력의 5~10%를 원전으로 생산할 경우 스모그가 현저하게 감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