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중공업, 무분규 임단협 결국 20년 못채우고 깨지나

사측 1일 노조에 협상안 제시... 노조는 3일 쟁의조정 신청 예정

머니투데이 홍정표 기자 |입력 : 2014.08.31 16:27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에 성공한 LNG-FSRU ‘인디펜던스(INDEPENDENCE) 호’의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에 성공한 LNG-FSRU ‘인디펜던스(INDEPENDENCE) 호’의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간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노동조합과 회사가 임금·단체협상에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어서다. 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 수순을 밟고 있고, 사측은 영업적자 등을 이유로 노조의 요구를 들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9월 1일 사측에서 노조 요구에 합당한 협상안을 내놓지 못할 경우 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제기하고 파업을 위한 수순을 밟기로 했다.

쟁의조정 심의 기간이 10여일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추석연휴 이후에 파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파업이 진행되면 1995년부터 시작된 19년간의 무분규 임금협상 기록도 깨지게 된다.

현대중공업 노조와 사측은 지난 5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이달 29일까지 33차례 걸친 협상을 진행했다.

노조는 사측에 13만2013원 임금인상(기본급 대비 6.51%), 성과급 250%+추가, 호봉승급분 2만3000원을 5만원으로 인상하라고 요구했으나, 사측은 올 상반기에만 영업손실이 1조3000억원에 달해 노조안을 들어줄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이번 파업 조짐을 지난해 10월 선출된 강성의 집행부를 원인으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노조는 이것은 왜곡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강성 노조가 들어선 배경에는 사측이 수 십 년간 안일한 방법으로 노동자를 대했기 때문이라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노조는 회사 측에 제시한 협상안이 전부 답변 거부를 당하고 있다며, 이 같은 행동이 조합원들로 하여금 강성노조를 선택하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의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조선 경기가 어렵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경영진의 무리한 인수합병 결과이기도 하다며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이번 임금인상 요구는 불합리한 임금 구조를 바로 잡기 위한 것”이라며, “입사 시기에 따라서 직원들의 급여 차이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현대중공업은 하청업체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사람들 중에서 정식직원을 채용하는데, 이로 인해 노조가 약해져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한 노동자들이 늘었다는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너무 앞서가지도 않고 노조원들의 이해에 맞춰 파업 등을 순차적으로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 노조가 파업을 시작하면 장기화 될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제품 제조 기간이 긴 업종 특성상 최소한 3개월 이상의 파업이 진행되어야 회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노사가 원만히 협의해 파업과 같은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임금을 조금 더 받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조선업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라며, “노사 협상의 분위기는 좋지 않지만, 추석 전에 타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7월말 기준으로 2만 7938명 중 노조원이 1만7911명이며, 전체 직원의 평균근속연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8년니며, 1인당 평균 연봉은 7232만원이다.

현대중공업은 올 임단협에서 통상임금과 관련된 내용은 다루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통상임금의 주요 요건으로 본 ‘고정성’과 관련해 노사 간 다툼의 여지가 크지 않아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