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우산을 펼것이냐 접을 것이냐…중국의 선택은?

[송기용의 北京日記]홍콩 反중국 시위 50일 넘어…강제해산 임박설

송기용의 北京日記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송기용 특파원 |입력 : 2014.11.18 09:10
폰트크기
기사공유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위가 분수령을 맞고 있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 강제해산 준비를 마치고 중국 당국의 결정만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시위대에 점거금지 명령을 내린 홍콩 법원은 15일 주요 일간지에 퇴거를 요구하는 공고를 냈다. 이번 조치는 홍콩 경찰이 농성장 강제 퇴거조치에 나설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사전 법적 절차다. 이미 7000여 명의 경찰에 휴가 취소명령을 내린 앤디 창 홍콩 경무청장도 "법원의 점거금지 명령을 집행할 준비를 마쳤다"며 "시위로 막힌 도로가 정상 개통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파국을 막기 위해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지도부와의 면담을 시도했던 홍콩 학생 시위대의 행동은 좌절됐다. 시위대 주도해온 알렉스 차우 홍콩전상학생연회(학련) 비서장(24) 등 지도부 3명의 베이징행 비행기 탑승이 거부당한 것.

시위대가 기댈 곳은 홍콩 시민들이지만 상황은 좋지 않다. 9월28일 이후 50일 이상 장기화되고 있는 시위에 시민들이 염증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애드미럴티, 몽콕 등 핵심 상권에서 계속되고 있는 시위로 국경절과 APEC 연휴 때 중국 관광객들을 놓친 상인 등 서민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실제로 홍콩 중문대학교 여론조사 결과 '시위 지지'(33.9%)보다 '반대'(43.5%) 의견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시위를 '우산혁명'이라고 추켜세웠던 국제사회도 시위대에 큰 힘이 되지 못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5일 호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 정상회의에서 "홍콩인들은 현재 보통선거권을 요구하고 있다"며 "우리가 이 문제를 말하면 민주주의는 서방의 가치일 뿐이라는 말을 듣지만 나는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콩 시위대의 행정장관 직선제 요구는 보편타당한 주장이라는 의견이다.

하지만 오바마는 정작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단독 회동에서는 꼬리를 내렸다. 두 정상은 베이징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장상회담을 계기로 11일 비공식 회동과 12일 정상회담 등 이틀 연속 머리를 맞댔다.

시 주석은 중국의 '특수성'을 강조하며 공산당 일당통치, 사회주의체제에 대한 인정과 미국이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신형대국주의' 수용을 촉구했다. 특히 "홍콩 사안은 중국의 내정문제로 어떤 국가도 관여할 수 없다"는 강경입장을 고수했다.

이 같은 공격적 태도에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중국을 포위하거나 봉쇄할 의도가 없다"며 방어적 입장을 보였다. 홍콩 시위와 관련해서도 "미국은 그들(시위대)을 돕지도 않았고 개입하지도 않았다"며 시위대와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오바마의 발언은 센트럴 점령자들(시위대)에게 큰 충격을 줬을 것"이라며 "홍콩 당국의 시위대 해산이 임박했다"고 보도했다. 이처럼 중국 당국은 미국 측의 소극적 반응에 안심하며 눈에 가시 같았던 홍콩 시위대 해산을 밀어붙일 태세다. 중국은 이미 10월 개최된 공산당 중앙위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여전히 시위대 강제해산이 불러올 파장을 계산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반발 역시 고려대상이지만 무엇보다 일국양제의 최종 목표인 대만의 반응을 우려하고 있다. 친중파로 알려진 마잉주 대만 총통까지 "중국이 홍콩에 먼저 민주주의 길을 열어 줘야 한다"며 시위 지지를 표명할 정도로 중국의 강권 통치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기 때문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